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알, 지금 그게 중요한게 아냐" 뭇매 맞은 김새롬, 결국 출연 중단

최종수정 2021.01.25 06:31 기사입력 2021.01.24 18:28

댓글쓰기

김새롬.사진=MBC '라디오스타'

김새롬.사진=MBC '라디오스타'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GS홈쇼핑이 생방송 도중 발생한 김새롬의 경솔한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24일 김호성 GS홈쇼핑 대표이사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23일 밤 '쇼미더트렌드' 방송과 관련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GS홈쇼핑 측은 "방송 중 출연자의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고객님과 시청자 여러분께 실망스러움을 드렸다"며 "GS홈쇼핑 측은 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고객님과 공감하고 함께 하는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해 해당 프로그램의 잠정 중단을 결정하고 제작 시스템 등 전 과정을 점검하려고 한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 . 다시 한 번 고객님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gs홈쇼핑의 공식 사과문[이미지출처 =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gs홈쇼핑의 공식 사과문[이미지출처 =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방송인 김새롬은 자신의 홈쇼핑 방송에서 물건을 홍보하던 중 같은 시간대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겨냥해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 지금 그게 중요한게 아니다"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당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양부모 학대로 숨진 '정인이 사건'에 대한 후속편이 방송되고 있었고, 전국민적인 관심이 집중되던 때였다. 김 씨의 경솔한 발언은 즉각 온라인 상에 논란이 되며 많은 이들의 공분을 샀다.


누리꾼들은 "'그알' 이번 방송이 안중요하다고? 그럼 뭐가 중요하다는 거냐", "GS홈쇼핑은 물건 파는 데만 혈안이 되어 국민적 공분을 산 방송에는 전혀 관심이 없나?", "쇼호스트의 가벼운 언행이 너무 불편하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심지어 김 씨가 당시 홍보하던 가전제품 '다이슨'에도 불똥이 튀었다. 한 누리꾼은 "그알 볼 때가 아니라 다이슨 구매할 때라고? 다이슨까지 싫어진다", "다이슨 볼 때마다 생각날 것 같다. 진짜 최악이다. 공식 사과하라"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김씨의 발언이 논란이 된 뒤 누리꾼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이미지출처 = 네이버 캡처]

김씨의 발언이 논란이 된 뒤 누리꾼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이미지출처 = 네이버 캡처]


논란이 확산되자 김 씨는 2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금 전 마친 생방송 진행 중 타 프로그램 에 대한 저의 언급에 대하여 반성하는 마음에 글을 남긴다"며 급히 사과했다.


김 씨는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은 미처 알지 못했고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제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며 "질타와 댓글들 하나하나 되새기며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씨의 사과에도 누리꾼들은 "정말 '그알' 방송이 정인이 사건을 다룬다는 것을 몰랐냐. 홈쇼핑 방송 편성할 때 동시간대 타 방송사 전부 참고하지 않냐"라며 "진정성이 떨어진다"는 등의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반면 "정말 몰랐을수도 있지 않냐", "실언한 것 같은데 비난이 과하다" 등 김 씨를 두둔하는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