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시비비]탄소중립2050, 정치적 구호로 그치나

최종수정 2021.01.26 21:07 기사입력 2021.01.26 21:07

댓글쓰기

[시시비비]탄소중립2050, 정치적 구호로 그치나


기후 위기의 현실 앞에 탄소중립이 2020년대를 여는 화두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해 10월 국회 시정연설에서 탄소중립 2050을 선언했다. 미국의 조 바이든 신임 대통령도 2050 탄소중립을 국정 어젠다로 내세웠다. 심지어 중국도 2060년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탄소중립은 탄소 발생량과 흡수량을 일치시켜 순배출량을 '제로'로 하자는 것이다. 탄소중립을 하려면 발생하는 탄소를 줄이거나 발생한 탄소를 산림 조성이나 탄소 포집으로 흡수해야 한다. 우리나라가 2050년에 얼마나 탄소를 낼지 예측된 것은 없다. 다만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에서 '온실가스 배출량 전망치(BAU)'는, 즉 아무런 조치가 없다면 8억5000만t이 예상되고 이를 37% 감축해 5억3600만t으로 배출을 제한하겠다고 한다.

이 로드맵을 보면 온실가스 흡수로 인한 감축은 매우 미미하다. 온실가스 흡수는 탄소 포집으로 1000만t, 산림과 국외 감축원을 이용해서 3800만t이다. 삼림으로 흡수할 수 있는 양은 대략 1600만~2200만t 수준으로 평가된다. 그렇다면 우리나라가 흡수할 수 있는 탄소량은 2030년 BAU의 불과 4% 수준이다.


즉 2030년에 탄소중립을 실현하려면 탄소 발생을 3000만t 수준으로 극단적으로 줄여야 한다. 그로부터 20년 후인 2050년에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면 탄소 흡수원을 2030년 대비 최소 20배 늘리거나 탄소 발생량을 20분의 1로 줄여야 한다. 물론 매년 탄소 흡수를 10%씩 늘리고 탄소 배출은 7%씩 줄여 2050년에 적당한 균형을 맞출 수도 있다.


탄소 배출을 줄이려면 에너지 절약, 효율 향상, 에너지 전환을 해야 한다. 효율 향상은 꾸준히 강조해온 방법이다. 국제에너지기구도 효율 향상으로 감축할 수 있는 온실가스를 재생에너지를 통한 감축보다 높게 추정한다.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에서 3대 탄소 배출원인 산업, 건물, 수송 부문에서 감축하고자 하는 목표는 약 2억t으로 2030년에 BAU 대비 25% 감축하는 것이다.

이를 달성하려면 에너지 효율 향상을 통해 연간 2.5%씩 꾸준히 탄소 배출 감소량을 확대해야 한다. 이마저 2030년 이후에는 두 배 이상 늘려야 2050 탄소중립에 겨우 가까이 갈 수 있다.


에너지 전환은 화석연료를 전기로 전환하고 태양광, 풍력, 수력, 원자력 등 무탄소 에너지로 전기를 공급하는 것이다.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에 의하면 에너지 전환을 통한 감축량은 최대 5800만t이다. 이는 에너지 전환이 가능한 전기, 열 사용 분야의 예상 배출량인 3억3300만t의 17% 수준이다. 향후 10년간 무탄소 전기로 화석연료를 대체해 탄소 배출량을 매년 2%씩 줄여가겠다는 것이다. 이 정도 전환율은 탄소중립 달성에 턱없이 부족하다.


진정 탄소중립을 원한다면 즉각 2050 탄소중립 로드맵을 세워야 한다. 그러나 획기적인 에너지 전환이나 온실가스 흡수 대책을 마련하지 않는 한 달성하기 어렵다. 2050 탄소중립에 사람들은 박수를 친다. 정치인들에게 이보다 좋은 소재는 없다. 또한 그들에게 2050년은 먼 얘기다.


그러나 지금 당장 확실한 계획을 세우지 않는다면 2050 탄소중립은 정치적 구호로 그칠 공산이 크다. 안타깝게도 2019년 유엔(UN) 기후변화행동회의에서 "감히 나의 꿈과 미래를 빼앗지 말라"고 일갈한 스웨덴의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외침은 이뤄질 것 같지 않다.


정동욱 중앙대 에너지시스템공학부 교수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