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남국 "김학의 출금 위법수사, 尹 보복 의심" vs. 김근식 "역시 대깨문 선봉장"

최종수정 2021.01.18 16:46 기사입력 2021.01.18 16:46

댓글쓰기

김근식 "국민밉상도 적법한 절차로 출국금지하는 게 인권"
김남국 "공정하게 검찰 아닌 경찰이 수사해야"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조치를 둘러싼 위법 의혹 규명을 위해 검찰이 수사에 나설 방침인 가운데, 이를 두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찍어내기, 보복성 수사가 강하게 의심된다"고 지적하자 이에 대해 김 교수가 "'거꾸로 물타기'를 하는 것"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김 교수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역시 김남국 의원. 조국수사대와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극성 지지자를 이르는 말)의 선봉장답다"라면서 이같이 비꼬아 비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번 불법출금 사건이 문무일 총장 지시라고 단정하고, 문무일이 책임질 일을 윤석열이 보복수사한다고 '아무 말 대잔치'에 나선 것"이라며 "의문의 일격을 당한 문무일 전 검찰총장, 지난번 윤 총장 직무배제와 징계걸정에 대해 검찰원로로서 반대의견을 낸 것이 찍혔나 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거진상조사단에 파견된 일개 검사가 검사장 관인도 없고 사건번호도 가짜인 위조서류로 불법출금을 자행한 것"이라며 "이를 옹호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인데, 거기에 더해 김 의원은 갑자기 당시 검찰총장과 대검수뇌부가 개입되었다고 거짓말까지 서슴지 않는다"라고 질타했다.

김 교수는 "김학의 전 차관은 출국 못 하게 막아야 한다는 국민적 분노가 있었다고 정당화하는데, 아무리 국민밉상이래도 적법한 절차와 방법으로 출국금지하는 게 인권이고 민주주의"라고 강조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한편 김 의원은 전날(16)일 페이스북에 "지금 윤 총장이 지시한 김 전 차관 사건 수사가 과연 보복성 수사가 아니라고 말할 수 있는가"라며 "당시 책임자들은 쏙 빼고, 윤 총장 가족 사건을 수사하는 이성윤 중앙지검장과 그 라인 검사들만 수사대상으로 올려놨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어 "내 맘에 안 드는 놈은 뭐든 꼬투리 잡아서 전력을 다해서 열심히 찍어내는 것이 '국민을 위한 검찰'이 되겠다고 약속한 모습은 절대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해와 논란이 많은 수사인 만큼 고발이 돼서 불가피하게 제한적으로 수사 절차가 진행되어야 한다면 검찰이 아니라 공정하게 경찰이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