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술지원 종료' 어도비 플래시 보안구멍 막는다…전용 백신 배포

최종수정 2020.12.02 12:00 기사입력 2020.12.02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이달 말 예정된 어도비 플래시 기술지원 종료를 앞두고 2일부터 전용 백신을 배포하는 등 비상 대응 체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플래시의 취약점을 악용한 보안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어도비 플래시는 브라우저에서 애니메이션, 게임, 음악 등의 콘텐츠를 제작·재생 가능한 한 웹사이트를 만들 수 있는 소프트웨어 기술이다. 웹 브라우저들이 개방형 웹 표준기술(HTML5, WebGL 등)을 주로 사용함에 따라 비표준인 플래시 사용 비중이 감소돼 2020년 12월을 마지막으로 기술지원을 종료한다.

이에 따라 취약점을 보완하는 패치(해결책) 업데이트도 중단돼 이후 최신 웹 브라우저를 사용하지 않거나 직접 플래시를 설치해 작동할 경우 보안 취약점을 악용한 신규 악성코드 감염, 해킹 등의 위협에 노출될 수 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보안위협에 신속 대응을 위해 어도비 플래시 관련 취약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악성코드 출현 시 전용백신을 제작·배포해 차단할 계획이다. 또한 침해사고가 발생할 경우, 백신사·통신사 등과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하는 등 피해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 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 지정·신고 기업과 민간분야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을 대상으로 기술지원 중단 따른 조치사항을 안내하고, 웹 개발자들에게 실무형 웹 표준 교육을 실시하는 등 웹 표준으로의 전환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손승현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기술지원이 종료되면 취약점을 악용한 신규 악성코드가 웹사이트나 사용자 PC로 전파될 수 있어 기업 누리집을 웹 표준으로 전환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안전하게 누리집 기능이 유지될 수 있도록 웹 표준 전환을 지원 할 뿐 아니라 신속한 상황 전파 및 모니터링을 통해 침해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