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일만 대교 예산, 이번엔 꼭" 경북도지사 요청에 … 주호영 "관철 노력"

최종수정 2020.11.25 20:27 기사입력 2020.11.25 20:27

댓글쓰기

이철우 지사, 25일 국회 방문해 국비 예산 확보 '안간힘'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 오른쪽에서 2번째)와 이강덕 포항시장이 25일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대대표와 만나고 있는 모습. 사진 왼쪽 2번째는 김정재 국회의원(국민의힘-포항북구).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 오른쪽에서 2번째)와 이강덕 포항시장이 25일 국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대대표와 만나고 있는 모습. 사진 왼쪽 2번째는 김정재 국회의원(국민의힘-포항북구).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5일 이른 아침부터 국회를 방문, 여야 핵심관계자들을 잇달아 만나며 내년도 지역 현안 사업에 대한 관심을 지원을 요청했다.


이 지사가 이날 만난 여야 의원들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추경호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임이자 국민의힘 예결위원,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예결위원 등이다.

그는 이날 문경~김천 내륙철도 건설, 구미 스마트 산단 등 지역의 핵심현안 문제를 거론한 뒤 특히 영일만 횡단대교 건설 사업에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하며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지사는 주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영일만 횡단대교는 지역의 오랜 숙원이고, 특히 포항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서라도 이번에는 꼭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강력 요청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잘 알고 있다. 끝까지 노력해, 영일만 횡단대교가 반드시 관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1조6189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되는 영일만 횡단대교는 포항시 남구와 북구를 잇는 해상교량으로, 동해 고속도로의 유일한 단절구간을 연결하는 사업이다. 이 교량이 준공되면 경북은 물론 부산·울산과 강원, 수도권을 연결함으로써 동해안 관광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난 2008년에 '광역경제권발전 30대 선도프로젝트'로 지정됐으나, 이후 번번히 사업계획에서 제외됐다. 이날 국회 방문에는 이강덕 포항시장도 함께 동행했고,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도 함께 힘을 보탰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