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년 전에는 "신공항은 선거철 토목공약"이라던 조국 "생각 바뀌었다"

최종수정 2020.11.22 13:06 기사입력 2020.11.22 13: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트위터 캡처]

[이미지출처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8년 전 "선거철 토목공약"이라며 동남권 신공항 계획을 비판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최근에는 직접 공항의 이름을 제시하는 등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어 비판이 일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이에 대해 "시간이 흐르면서 생각이 바뀌었다"라고 설명했다.


21일 조 전 장관은 자신의 SNS를 통해 동남권 신공항 계획을 언급하며 "시간이 흐르며 생각이 바뀌었다. 근거는 이하 세 가지"라며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이뤄졌고, 경제성이 충분하며, 과거 자신이 신공항 대신 주장한 ‘무상교육’은 별도의 재정으로 가능함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4대강 사업과 달리 가덕도 건 김해 건 동남권 신공항 건설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이루어졌다"라며 "위치 문제만 논란이 있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등의 자료 분석 결과를 제시하며 "부산·울산·경남 항공 여객 수요는 2056년 4600만 명으로 경제성이 충분한 것으로 드러났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과거 자신이 "동남권 신공항을 추진하는 비용으로 고교 무상교육을 하는 것이 더 낫다"라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것에 대해서도 "무상교육은 신공항 건설과 별도로 추진할 수 있는 재정적 여력이 있음이 확인됐다"라며 "예컨대 부산시 교육청은 2021년부터 고교 전 학년에 걸쳐 무상교육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입장을 바꿨다.

앞서 지난 19일 조 전 장관은 "가덕도 신공항은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용"이라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비판에 대해 "이런 비난을 기꺼이 수용해 공항명을 지으면 좋겠다"라며 공항의 이름으로 '가덕도 노무현 국제공항'을 제시해 자신의 SNS에 게시한 바 있다.


[이미지출처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트위터 캡처]

[이미지출처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트위터 캡처]



그러나 조 전 장관은 지난 2012년 19대 총선(2012년 4월)을 한 달가량 앞둔 시점에 "선거철이 되니 또 토목공약이 기승을 부린다"라며 "신공항 10조면 고교무상교육 10년이 가능하며, 4대강 투입 22조면 기초수급자 3년을 먹여 살린다"라고 비판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를 두고 "조만대장경(조국+팔만대장경)은 21세기 정감록"이라며 "대한민국에서 벌어질 모든 일이 그 안에 이미 예언돼 있다"라고 비꼬았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도 조 전 장관의 8년 전 글을 올리면서 "우와, 역시"라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조 전 장관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등에서 2012년 3월 나의 트윗을 발굴하여 2020년 11월 '가덕도 신공항' 찬성 입장을 비판한다. 찾느라고 수고 많았다. 시간이 흐르며 생각이 바뀌었다"라고 해명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