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원오 성동구청장, 중1·고1 입학준비금 지원 이끌어낸 사연?

최종수정 2020.10.29 16:10 기사입력 2020.10.29 16:10

댓글쓰기

정원오 성동구청장 복지대타협 TF 이끌며 서울시와 市교육청 협의 이끌어내... 지원조례안 입법예고 중 2021년 1월 시행, 내년 신입생 4000여 명 대상 지원

정원오 성동구청장(왼쪽)이 2021년 중1·고1 입학준비금 지원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정원오 성동구청장(왼쪽)이 2021년 중1·고1 입학준비금 지원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서울시교육청, 서울시와 함께 내년부터 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약 4000여명의 신입생을 대상으로 입학준비금을 지원한다.


현재 ‘서울특별시 성동구 입학준비금 지원 조례’를 입법예고, 2021년 1월 1일 시행을 위한 발 빠른 행보에 나섰다.

29일 서울시 25개 자치구와 서울시, 교육청은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학생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2021년 신입생들부터 소득에 관계없이 1인 당 30만원의 입학준비금을 제로페이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일부 자치구의 교복 구입비 지원, 지역별 상이한 출산장려금 지원 등 자치구간의 차별적인 복지혜택에서 오는 혼란과 복지 불평등 해소를 위해 서울시구청장협의회에서는 지속가능한 복지체계 구축을 위해 ‘복지대타협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을 단장으로 한 위원회는 일부 자치구의 교복지원 사업을 통일된 기준에 따라 서울 전 자치구로 확대해 시행하기 위해 서울시, 시교육청과 지속적인 협의를 이끌어 왔으며 마침내 본 사업 공동추진을 결정했다.

당초 서울시는 예산상 등 이유로 사업 참여가 어렵다는 입장을 보여 교육청과 자치구만의 반쪽자리 사업으로 추진됐으나 정원오 성동구청장과 위원회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사업의 본래 의미를 살리게 됐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자치구간 상이한 복지 혜택은 주민들간의 불평등을 초래할 뿐 아니라, 자치구간의 선심성·경쟁성 복지비 지출을 초래해 지방정부의 재정에도 큰 부담을 준다”며 “이번 지원결정이 중앙과 지방 그리고 광역과 기초지방정부 간 복지 역할을 조정해야 한다는 복지대타협의 정신을 구현한 사례가 돼 전국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