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만, 미사일 시험발사 훈련 돌입...中 군용기 도발 지속

최종수정 2020.10.29 15:33 기사입력 2020.10.29 15:33

댓글쓰기

미사일, 요격, 대공사격 훈련 등 연이어 실시
中 군용기는 또다시 대만 방공식별구역 침범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대만이 미사일 시험발사와 요격, 대공 실탄사격 훈련 등을 연이어 벌이는 가운데 중국 군용기가 또다시 대만의 방공식별구역(ADIZ)을 침범하며 도발하는 등 양안간 일촉즉발의 신경전이 지속되고 있다.


29일 대만 연합보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대만의 국책 방산연구소인 국가중산과학연구원(NCSIST)은 전날 오전 9시20분께 대만 동북부의 이란의 쑤아오 해군기지에서 미사일 시험발사가 있었다고 밝혔다. 대만 연합보는 군사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쑤아오 해군기지에서 먼저 미사일이 시험발사됐고, 이후 남부 핑둥의 주펑 기지에서 시차를 두고 해당 미사일이 요격하는 훈련 등도 함께 이뤄졌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이달 중순 대만 행정원 농업위원회어업서는 NCSIST가 이달 28일과 29일, 내달 5일과 6일 등 대공 실탄사격 훈련을 한다고 공지한 바 있다. 이번 훈련의 사격 고도는 무제한이며, 사격 범위는 주펑 기지에서 쑤아오의 먼바다까지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대만 군사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번 사격 훈련의 범위가 약 300km로 알려졌다면서 이는 중국군이 실전 배치한 사정거리 300km인 둥펑-11 미사일에 대한 요격을 목표로 이것이 가능한지 검증하는데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또다시 군용기를 동원, 대만의 ADIZ를 침범해 도발하며 맞대응했다. 대만 국방부는 전날 중국군 윈-9 전자전기와 윈-8 전자전기 등 군용기가 각각 오전과 오후에 동일한 비행경로로 대만 서남부 ADIZ에 진입해 대만군이 대응 출격했다고 밝혔다. 중국 군용기가 대만 ADIZ에 진입한 것은 이달 들어서만 19번째라고 대만연합보는 전했다. 하루 동안 각기 다른 중국군 군용기가 다른 시간대에 대만 ADIZ에 진입한 이유는 중국군이 다각도로 대만이 시험 발사한 미사일의 정보 수집에 나서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