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 안에 체육관과 영화관이? 공공분양 아파트 맞나요

최종수정 2020.10.29 11:28 기사입력 2020.10.29 11:28

댓글쓰기

갑천1 트리풀시티 힐스테이트, 단지 내 다양한 커뮤니티시설 갖춰
합리적인 분양가에 우수한 평면설계…높은 청약 인기로 이어져

아파트 안에 체육관과 영화관이? 공공분양 아파트 맞나요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희망으로 떠오르는 공공분양 아파트가 시세대비 합리적인 가격을 유지하면서 우수한 상품성까지 갖춰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민간분양 아파트 중에서도 대형 브랜드에서 볼 수 있었던 커뮤니티시설이 조성되는 등 입주민의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있다.


공공분양 아파트는 주변 대비 분양가가 저렴해 특히 자금 여력이 부족한 실수요자들이 내 집 마련 시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여기에 대형건설사들이 공공분양에 참여하면서 그저 낮은 가격뿐 아니라 시공능력 및 상품성, 브랜드 프리미엄 등을 두루 갖춘 공공분양 아파트들이 등장하고 있다.

특히 커뮤니티 시설의 진화로 수요자들에게 호평을 얻은 단지들은 청약까지 인기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경기도 광주역세권에 선보인 ‘광주역 자연&자이’는 경기도시공사가 시행하고 대형 건설사가 시공에 참여한 경우다. 분양 당시 커뮤니티 시설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해당 단지에는 게스트하우스를 비롯해 키즈카페와 피트니스센터, 사우나, 스크린골프연습장, 맘스스테이션, 어린이집, 독서실, 어린이수목원, 자이팜, 다이닝가든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에 수요자들의 많은 문의가 쏟아졌고, 실제 청약 시 평균 35.4대 1의 경쟁률로 전 주택형이 마감됐다


경기도 성남시 금광1구역에 분양한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 역시 대형건설사가 시공한 공공분양 아파트로, 최신 커뮤니티 시설들을 내세워 수요자들 사이에 인기를 끌었다. 단지는 전체 면적의 40%가 넘는 풍부한 조경으로 꾸며진다. 다양한 식재와 풍부한 녹지 공간을 배치했고 수경시설도 골고루 조성한다. 단지 내에는 실내체육관이 3개소가 설치된다. 피트니스와 골프연습장, 스크린골프장, GX룸, 락커룸, 샤워실도 조성 예정이다. 청약접수 결과 해당ㆍ기타지역에서 전용 84㎡B가 경쟁률 22.48대 1로 최고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인기리에 청약을 마무리했다.

업계 전문가는 “기존 공공분양 아파트는 시세 대비 분양가가 낮은 만큼 상품성이 비교적 떨어진다는 인식이 있었으나 최근 대형 건설사들이 앞다퉈 참여하면서 민간분양 못지 않은 상품성을 갖추게 됐다”며 “특히 민간분양 아파트 중에서도 대형 브랜드에서 볼 수 있는 고급 커뮤니티시설들이 공공분양 아파트에도 조성되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청약까지 이어지는데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 갑천지구에서 현대건설이 참여한 공공분양 아파트가 브랜드 프리미엄에 걸맞은 커뮤니티시설을 조성해 화제다.


대전도시공사와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대전 갑천지구친수구역 1블록에서 공공분양 아파트 ‘갑천1 트리풀시티 힐스테이트’를 분양해 1순위 청약 결과 평균 153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지하 2층~지상 20층, 18개동, 전용면적 59~84㎡ 총 1,116세대로 이뤄진다.


커뮤니티센터에는 피트니스센터, G.X룸, 다목적 실내 체육관, 당구장 및 탁구장 등 입주민의 건강을 위한 시설이 들어선다. 맘스카페, 맘스스테이션, 키즈카페 등 자녀를 둔 입주민을 위한 공간과 사우나, 프라이빗 영화관, 작은도서관 등의 다양한 시설도 조성된다. 또한 지상 17층에는 스카이커뮤니티도 조성돼 갑천을 바라보며 여유로운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분양관계자는 “공공분양 아파트에서도 힐스테이트 브랜드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도록 커뮤니티 시설까지 공들였고, 특히 프라이빗 영화관, 다목적 실내 체육관 등 일반아파트에서도 보기 어려운 시설들을 배치해 만족감을 높였다“며 “사이버 견본주택 오픈일에 진행한 언택트 라이브방송에서도 커뮤니티시설에 대한 질문이 나오는 등 커뮤니티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이 컸으며, 이러한 만족감이 청약까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입주는 2023년 10월 예정이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