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빨갱이", "사진 찍으러 왔어" 김종인, 박정희 추도식서 항의·욕설 받아

최종수정 2020.10.26 16:13 기사입력 2020.10.26 16:13

댓글쓰기

일부 보수 지지자들 항의 "보수 버리면 뭐 할 거냐"
김 위원장, 대답 없이 행사장 빠져나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뒤 일정상 헌화 분향 없이 자리를 나서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뒤 일정상 헌화 분향 없이 자리를 나서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41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가 일부 참석자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김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정양석 사무총장 등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했다. 이들은 검은 정장과 하얀 장갑, 마스크를 착용하고 가슴에는 추모 리본을 달았다.

추도사를 맡은 강창희 전 국회의장은 "박 전 대통령을 직접 모시고 한강의 기적을 만든 주역들이 이제 거의 다 세상을 떠났다"며 "만감이 교차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그간 온갖 폄훼와 모욕이 가해졌지만 박정희 시대는 우리나라를 넘어 20세기 세계사에 깊이 아로새겨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권력자들이 증오와 복수심에 빠져 현대사의 기억을 말살하려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 국민들을 편가르고 모든 제도적 권력을 장악했다"며 "더 이상 허물어지기 전에 나라를 살리는데 모든 기회와 힘을 모으자"고 촉구했다. 추도사가 끝나자 주변에서 박수가 나왔지만, 김 위원장과 주 원내대표는 박수를 치지 않고 묵묵히 추도사를 들었다.

추도사가 마무리된 후 김 위원장은 퇴장을 위해 발길을 돌렸다. 그러나 현충원을 빠져나가던 중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로 보이는 참석자들이 김 위원장을 향해 "물러가라, "보수를 망치지 말라" 등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빨갱이", "박 전 대통령이랑 사진 찍으러 왔나", "박근혜 대통령 석방 좀 해달라" 등 고성과 욕설이 불거져 나오기도 했다.


보수 성향 유튜버 등은 김 위원장을 촬영하며 "보수를 버리자고 하더니 보수를 버리면 뭘 할 거냐"라고 항의하기도 했다. 앞서 4·15 총선 이후 당을 쇄신하는 과정에서 기본소득제 도입, 플랫폼 노동자 처우 개선 등 진보적 가치에 입각한 정강·정책을 채택한 김 위원장의 행보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이같은 항의에 대답하지 않고 행사장을 빠져나간 뒤 차를 타고 이동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