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월 서울 입주물량 31개월 만에 '최저'…전세난 심화 우려

최종수정 2020.10.26 08:43 기사입력 2020.10.26 08:43

댓글쓰기

전국 입주물량 1만9916가구
서울 입주물량은 1개 단지 296가구
직방 "12월 입주물량도 평균에 못미쳐 전세난 해결 못해"

11월 서울 입주물량 31개월 만에 '최저'…전세난 심화 우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11월 전국 입주물량이 약 2만 가구로 집계되는 가운데 서울 입주물량이 2년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신축 입주 효과가 사라지면서 공급과 수요 불균형에 따른 전세 불안이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26일 직방에 따르면 내달 전국 입주물량은 1만9916가구다. 전월 대비 11% 증가한 규모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1만 1438가구, 지방은 8478가구가 입주하며 전월보다 각각 17%, 5%가량 물량이 늘어난다.

단 서울의 경우 입주물량이 1개 단지, 296가구로 2018년 4월(55가구) 이후 2년7개월 만에 가장 적다. 1개 단지는 서대문구 홍은동6구역을 재건축한 '북한산두산위브2차'다.


서울과 달리 경기와 인천은 물량이 증가한다. 경기 8225가구, 인천 2917가구가 입주해 전월 대비 각각 28%, 100% 정도 늘어난다.


규모별로 보면 전국 입주 물량의 96%(1만9121가구)가 85㎡ 이하 면적대로 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중소형 물량 비중이 높다. 28개 단지 중 12개 단지가 500가구 초과, 1000가구 이하의 중형급 단지다.

11월 서울 입주물량 31개월 만에 '최저'…전세난 심화 우려


다가오는 12월에는 약 2만2000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일반적으로 연말에 입주물량이 몰리는 경향을 보이는 반면 올해는 지난해 대비 적은 입주물량이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12월 입주물량은 평균 12월 입주물량(2016년~2020년)인 3만2677가구보다 33%가량 적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최근 전세난으로 주택시장의 불안정성이 커지는 가운데 12월 입주물량이 예년에 비해 적어 전세매물 공급에 큰 도움을 되지 못할 전망"이라고 우려했다.


내년 입주물량도 올해(26만7513가구)보다 16% 정도 적을 것으로 보이면서 전세난에 대한 우려가 높다. 내년에는 22만 4000여 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으며 이 중 수도권은 12만5000가구, 지방은 9만 900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 11월 주요 입주예정 단지


‘북한산두산위브2차’는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에 위치한 단지로 홍은동 6구역을 재건축했다. 총 296가구, 56~59㎡로 구성됐고 56㎡형은 테라스가 포함돼 있다. 지하철3호선 녹번역을 이용할 수 있고 홍제초등학교 등으로의 통학이 가능하다. 북한산자락에 위치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췄다. 입주는 11월 말경 시작할 예정이다.


‘일산자이2차’는 경기도 고양 일산동구 식사동에 위치한 단지로 총 802가구, 59~84㎡로 구성됐다. 고양시 내에서 오랜만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로 인근에 위치한 일산자이3차(2022년 2월 입주)와 함께 대규모 단지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동국대학교일산병원이 가깝고 원중초등학교, 양일중학교로의 통학이 가능하다. 광화문, 강남역으로 운행하는 광역버스 이용이 편리하다. 입주는 11월 말 진행된다.


‘광명에코자이위브’는 경기도 광명 광명동에 위치해 있으며 19개동, 총 2104가구, 32~84㎡로 구성됐다. 광명뉴타운 첫 입주 단지로 16구역을 재개발했으며 입주는 11월 말 시작한다.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을 이용할 수 있고 여의도 등으로 운행하는 버스 이용도 편리하다. 광명남초등학교, 광문중학교 등으로 통학이 가능하고 인근에 이마트 등 편의시설도 가깝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