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8년간 방치된 공사중단 건물, '생활 SOC'로 변신

최종수정 2020.10.22 11:00 기사입력 2020.10.22 11:00

댓글쓰기

충청북도 증평군 방치건축물(왼쪽)과 정비사업 이후 건물 조감도 (사진=국토교통부)

충청북도 증평군 방치건축물(왼쪽)과 정비사업 이후 건물 조감도 (사진=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국토교통부는 충청북도, 증평군,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22일 증평군 공사중단 건축물 정비 선도사업의 정상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2015년부터 매년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공사중단 건축물 선도사업 대상지를 선정하고 있다.

증평군 공동주택은 당초 8층 아파트로 계획됐지만 28년 동안 공사가 중단돼 그동안 지속적으로 도시미관 저해, 범죄·안전사고 우려 등의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국토부 등은 방치 건축물을 노인교실, 작은도서관, 다목적실, 돌봄센터와 같은 문화·편의시설을 갖춘 생활 SOC 시설로 만들 계획이다.


3~6층은 주거환경이 불안정한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개발된다.

이번 사업은 방치건축물 정비사업과 도시재생사업을 연계해 개발되는 최초의 사업으로 일자리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총사업비는 96억원 중 약 40억원이 도시재생사업으로 지원된다.


오는 12월 기존 건축물 철거를 시작해 내년 중 착공한다. 완공은 2023년이 목표다.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올해는 공사중단 장기 방치건축물의 정비실적이 제고될 수 있도록 지자체 역할 강화와 사업시행자 확대 등 제도개선도 함께 추진하고 지자체가 정비사업을 시행하는데 있어 실질적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