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3분기 상위 100대 건설사 현장에서 노동자 14명 사망해

최종수정 2020.10.21 11:01 기사입력 2020.10.21 11:01

댓글쓰기

지난달 2일 경기 평택시 고덕면 고덕신도시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추락사고가 발생해 작업 중이던 노동자 2명이 사망한 사고현장. 두 사람은 부부 사이로 확인됐다. (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지난달 2일 경기 평택시 고덕면 고덕신도시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추락사고가 발생해 작업 중이던 노동자 2명이 사망한 사고현장. 두 사람은 부부 사이로 확인됐다. (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올해 3분기(7~9월) 동안 상위 100대 건설사 사업장에서 총 14명의 작업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3분기 동안 사망사고가 발생한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대 건설사와 사망사고가 발생한 발주청 명단을 21일 공개했다.

3분기 3달 동안 가장 많은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 건설사는 동부건설로 이 기간 동안 3명의 건설 노동자가 동부건설 사업장에서 사망했다.


지난 7월30일 대구 '메리어트 호텔 및 서비스드레지던스 신축공사' 현장에서 기존의 조적벽을 해체하는 과정에서 조적벽이 무너지면서 작업자를 덮쳐 노동자 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달 2일에는 '평택고덕 A-1BL아파트건설공사(6공구)'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부부 노동자가 지상 6층 높이에서 건설용 리프트와 함께 추락해 사망하는 등 총 3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


이외에도 ▲대림산업 ▲GS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한신공영 ▲효성중공업 ▲극동건설 ▲이수건설 ▲금광기업 ▲영무토건 등 상위 100대 건설사 중 총 12곳에서 이번 3분기 동안 노동자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이 중 GS건설과 대우건설, 한신공영은 2분기에도 사망사고가 발생한 데 이어 3분기에도 사망사고가 일어났다.

발주청 기준으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가철도공단, 한국수자원공사(K-Water), 대구시에서 각각 2명의 사망사고자가 발생했다. 이외에도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정선국토관리사무소 ▲한국철도공사(코레일) ▲포항지방해양항만청 ▲국방시설본부 ▲한국농어촌공사 ▲강서구청 ▲남원시 ▲진안군 ▲청원구 ▲함양군 등에서 각각 1명의 사망사고자가 생겼다.


지자체에서 인·허가한 소규모 민간 건설현장 중에서는 경기도 내 사망사고자가 10명으로 가장 많았다. ▲부천시(3명) ▲평택·화성시(2명) ▲안양·이천시·양평군(1명) 등이다. 이외에도 ▲서울 6명 ▲전남 3명 ▲인천 2명 ▲경남 2명 등으로 뒤를 이었다.


국토부는 사망사고를 예방을 위해 2분기 동안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건설사 건설현장 143곳에 대해 7~9월 3달 동안 특별·불시점검을 실시했다.


점검 결과, 총 206건의 부적정 사례가 적발됐다. 국토부는 이 중 현지시정 되지 않은 9건 중 4건에 대하여 벌점을 부과하고, 1건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벌점 및 과태료 처분은 지방국토관리청에서 이의신청 등 행정절차를 거친 후에 최종 결정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건설현장이 보다 안전한 일터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상위 건설사들이 솔선수범해 줄 것"을 강조하면서 "앞으로도 사망사고가 발생한 기업을 대상으로 집중점검 하는 '징벌적 현장점검'을 꾸준히 실시해 업계가 선제적으로 안전사고를 예방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