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C녹십자 혈장치료제, 치료목적 사용승인

최종수정 2020.10.20 11:36 기사입력 2020.10.20 11: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GC 녹십자 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혈장치료제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치료 목적 사용 승인'을 받았다. 전 세계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가운데 임상시험 참여 환자가 아닌 개별 환자에 사용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GC 녹십자 의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가 칠곡 경북대학교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의 치료에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식약처가 전날 칠곡 경북대병원의 'GC5131'의 치료목적 사용 신청을 승인한 데 따른 것이다.

식약처는 다른 치료 수단이 없거나 생명을 위협하는 중증 환자 등의 치료를 위해 허가되지 않은 임상시험용 의약품이더라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치료목적 사용승인 제도를 운용 중이다.


GC 녹십자 는 이번 승인으로 현장에서 치료 목적의 사용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승인은 임상시험과는 별개다. GC 녹십자 는 현재 중앙대학교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6개 병원에서 고위험군 환자6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혈장치료제의 임상 2상 시험을 하고 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