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소기업 기업 셋 중 한 곳, 코로나에 1년 이상 버티기 어려워"

최종수정 2020.09.22 11:00 기사입력 2020.09.22 11:00

댓글쓰기

전경련, 중소기업 50개사 대상 설문조사

"중소기업 기업 셋 중 한 곳, 코로나에 1년 이상 버티기 어려워"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금처럼 장기간 지속될 경우 중소기업 3개 기업 중 1개 기업은 향후 1년 이상 경영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중소기업 50개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34%의 중소기업이 현재와 같은 경제위기가 지속될 경우 1년 이상 기업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고 22일 밝혔다.

기업 유지 가능 시한을 6개월로 응답한 기업이 12.0%, 1년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22.0%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1년 6개월(12.0%), 2년 (8.0%), 3년(10.0%), 3년 이상(36.0%)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대답했다. 이는 인력감축 등 비상 경영을 추진해도 경제위기가 지속되면 3개사 중 1개사가 1년 이상 기업을 유지하기 어려울 만큼 경영환경이 악화되었음을 보여준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해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거나 추진할 예정인 비상경영 대책은 일상경비예산 축소(26.9%)가 가장 많았다. 이어 인력감축(21.5%), 사업구조조정(20.4%), 임금축소(7.5%), 휴업(7.5%), 자산매각(6.5%) 등 순서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중 68.7%는 올 상반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에 비해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하반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에 비해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 중소기업은 64.6%로 조사됐다. 상반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에 비해 30% 이상 감소한 비중은 39.6%, 하반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도 37.5%에 달했다.

전경련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내 판매 부진, 국내외 공급망 붕괴, 주요 수출 대상국의 경제 정상화 지연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중소기업 매출액 실적과 전망이 부진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가 언제까지 지속될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1년(42.0%)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2년(30.0%), 1년 6개월(16.0%), 6개월(4.0%), 3년(4.0%), 3년 이상(4.0%) 등의 순서로 응답했다. 대부분의 중소기업들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가 1년 이상 장기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 애로사항에 대해서는 국내 판매부진(27.9%) 운영자금 부족(23.3%), 인건비 부담(22.1%), 해외수출 부진(9.3%), 업체간 과당 경쟁(4.7%) 등의 순서로 응답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산 관련 중소기업 지원 대책에 대해서는 불만족(42.0%)하거나 매우 불만족(16.0%)한다는 의견이 만족(10.0%)한다는 의견에 비해 6배 가량 높게 나타났다. 정부 지원 방안에 불만족(매우 불만족 포함)한다고 답변한 29개 기업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물어 본 결과 협소한 지원 조건 및 대상(30.8%)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부족한 지원 규모(25.0%), 복잡한 지원절차(15.4%), 불명확한 기준(13.5%) 등도 나왔다.


중소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지원 방안에 대해서는 운영자금 지원(33.3%), 세금감면 확대(26.9%), 고용유지지원 제도 개선(15.1%), 자율구조조정 촉진(9.7%), 중소기업 제품 소비증진 대책(8.6%)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유환익 전국경제인연합회 기업정책실 실장은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상대적으로 경제위기에 취약한 중소기업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정부 지원이 금융·세제·고용 분야를 중심으로 중소기업이 체감할 수 있도록 추진되어야 하고, 중소기업 제품 소비·수출 지원, 자율 구조조정 지원 등 중소기업 체질 개선을 위한 대책도 병행해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