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아파트 전셋값 2개월 연속 하락…"일시적 현상일 수도"

최종수정 2020.09.21 10:27 기사입력 2020.09.21 10:27

댓글쓰기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 6월 4억8282만원→8월 4억1936만원
거래량도 급감…8월 40% 감소
직방 "서울 입주물량 적어 전셋값 상승세 전환 할 수도 있어"

서울 아파트 전셋값 2개월 연속 하락…"일시적 현상일 수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4억원 후반대까지 치솟았던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2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 전세 거래량도 크게 감소했다. 청약 대기 수요는 늘어나는데 서울 입주 물량이 여의치 않아 전셋값 하락세가 일시적 현상에 그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21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8월 평균 서울 전세 실거래가는 4억1936만원으로 나타났다. 서울 전세 실거래가격은 지난 6월 역대 최고치인 4억8282만원을 기록한 이후 하락세다. 7월 평균은 4억5742만원이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9월 들어 평균 4억3301만원으로 소폭 상승했으나 아직 9월이 열흘정도 남은 상태라 회복세로 돌아섰는지 여부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2개월 연속 하락…"일시적 현상일 수도"


자치구별로 보면 4월 이후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순으로 전셋값이 높았는데 서초구는 7월 평균 전세 실거래가가 8억4006만원까지 올랐다가 8월에는 6억9903만원으로 16.8% 하락했다. 강남구와 송파구도 폭은 덜하지만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6~7월에 전세 거래가 많았던 단지를 보면 서초구는 7억원이 넘는 고가 거래가 20건 안팎이었으나 8월에는 3억원대 아파트 거래가 늘었다. 강남구에서는 은마, 도곡렉슬 등 고가 아파트 거래가 6~7월에 많다가 8월에 줄어들었다.


직방 관계자는 "가격이 높고 거주환경이 좋은 아파트 거래가 줄면서 가격이 하락했다"면서 "거주의무 요건이 강화되면서 집주인이 직접 거주하려는 움직임이 일부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2개월 연속 하락…"일시적 현상일 수도"


전세 가격 하락과 함께 서울 전세 거래량도 함께 감소했다. 6월에 1만1184건 거래됐으나 7월에는 1만144건, 8월 6271건으로 감소폭이 계속 커지고 있다. 특히 8월은 전년 거래량에 비해 40.16%나 감소(4209건)했다. 통상 2년 계약임을 고려했을 때 2018년과 비교해도 39.6% 감소한 수치다. 직방 관계자는 "계약일 집계 기준이므로 신고건수를 좀더 지켜봐야하지만 주택임대차 계약 갱신권 적용의 효과가 일부 나타난 것"이라고 말했다.

단 같은 기간 월세 거래도 함께 줄어들면서 전세의 월세전환이 전세거래량 감소의 원인은 아닌 것으로 분석됐다.


직방은 7~8월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하락이 일시적인 현상에 그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직방 관계자는 "올해 서울 지역에 남은 입주물량은 1만호 정도이고 내년에도 2만5000호 정도라 예년에 비해 부족한 편"이라면서 "임대차법 개정으로 인해 전세 재계약 건수가 증가하며 출회될 전세 매물량 역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한편, 아파트 청약을 위해 무주택자로 머무르는 수요도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수급 불균형 심화로 인해 실거래가격 상승세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