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우새' 오민석이 본 이상민의 족금 "행운선은 있으나 결혼선 없다"

최종수정 2020.09.20 22:06 기사입력 2020.09.20 22:06

댓글쓰기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아시아경제 김정호 기자] 배우 오민석이 관상, 손금에 이어 족금까지 봐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이상민, 이국주, 브라이언이 오민석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이국주와 이상민은 오민석의 집에 놓여있는 플라스틱 의자와 테이블을 보고 깜짝 놀랐다. 이에 오민석은 "제 포장마차다"라며 이국주 집의 포차를 벤치마킹한 자신만의 포장마차를 공개했다.


그런데 이때 오민석은 이상민에게 "형, 입술 왜 그러세요"라며 놀란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의 시선을 따라가니 지나치게 붉은 이상민의 입술이 포착됐다.


이에 신동엽은 "상민 씨가 스타일리스트,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다 없이 모든 걸 혼자 다 한다. 그래서 저렇게 된 거 같은데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이상민은 "사실 내가 직접 메이크업을 하는데 SNS 쇼핑을 하다가 입술 문신이라는 게 있더라"라며 "한번 발라서 10분 있다가 떼어내면 하루만 입술이 빨갛게 되는 일회용 문신이 있는데 그걸 사용했다. 그런데 이렇게 빨갛게 될 줄은 몰랐다"라며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국주와 오민석은 "그러면 오늘은 계속 그렇게 빨간 거냐"라고 물었고, 이상민은 "응, 지금은 방법이 없다"라며 웃었다.


이후 오민석은 이상민의 족금봤다. 오민석은 이상민에게 "발가락이 뒤로 잘 꺾이면 역마살이 있는 것이다. 세로선이 행운선인데 그것도 좋다"면서도 "근데 결혼선이 없어. 대부분 있는데 없는 사람도 있다"고 해석했다. 이를 들은 이상민은 곧바로 한숨을 쉬엇다.


나아가 이국주의 족금을 본 오민석은 "처음 보는 발이다. 발가락 사이에 점이 있다. 정말 좋은 거다. 발 안 보이는 곳에 점이 있으면 진취적인 사람이다. 특히 발가락 사이 점은 복점 중의 복점이다"라고 설명했다.


브라이언의 족상도 좋았다. 오민석은 "엄지발가락이 유난히 크면 진짜 좋은 것이다. 행운선도 많다. 다만 약간 안 좋은 것 중 하나는 발가락이 짧다는 것이다. 가로선이 많은 것도 살면서 인생에 굴곡이 있다는 뜻이다. 고난과 역경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전체적인 족상은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운우리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김정호 객원기자 kim9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