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필리핀, 러시아 백신 임상시험…두테르테 "기꺼이 첫 대상 될 것"

최종수정 2020.08.13 17:17 기사입력 2020.08.13 17:1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필리핀이 러시아와 함께 안전성 논란에 사로잡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3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기로 했다.


필리핀 스타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해리 로케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13일 "필리핀 백신 전문가 패널이 스푸트니크 V의 1상과 2상 임상시험 결과를 검토할 것"이라며 "오는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필리핀에서 3상 임상시험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3상 임상시험은 필리핀과 러시아에서 동시에 이뤄지며 필리핀에서 이뤄질 임상시험 비용도 러시아가 부담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또 "이 백신이 내년 4월까지 필리핀 식품의약품안전청의 승인을 받을 가능성이 있고, 그러면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르면 내년 5월 기꺼이 접종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두테르테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밤 TV 연설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무료 공급을 제안했다면서 "백신이 도착하면 내가 첫 시험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또 지난달 말 국회 국정연설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전화해 필리핀이 먼저 코로나19 백신을 획득하거나 구매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필리핀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4만명을 넘어섰다.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많을 뿐만 아니라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는 추세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