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뜰카드 이용자, 월 평균 1만2756원 아낀다

최종수정 2020.08.10 11:00 기사입력 2020.08.10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올 상반기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자들은 월 평균 1만2756원을 아껴 대중교통비 지출액의 19.4%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의 2020년 상반기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알뜰카드 이용자들은 올 상반기 중 월 평균 대중교통을 38회 이용하고, 6만5614원의 요금을 지출했다. 1만2756원(마일리지적립 8127원, 카드할인 4629원의 혜택을 받아 월 평균 교통비 지출액의 19.4%를 절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3월부터 알뜰카드 마일리지가 추가로 지급(1회당 100원 ~200원)되는 기준중위소득 50% 이하 청년(19세~34세)들은 매달 평균 2423원의 마일리지를 추가로 지급받아 월 평균 1만3026원(마일리지 8444원·카드할인 4582원), 대중교통비의 31.3%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 이용실적을 살펴보면 3~4월은 알뜰카드 이용횟수 및 절감액이 다소 줄었으나 5~6월에는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중교통 이용이 전반적으로 감소했다가 최근 회복되고 있다는 신호로 분석된다.

아울러 이용자들의 유형을 분석한 결과 여전히 20대(55.7%)·30대(27.6%) 젊은 층의 호응(83.3%)이 높아 대중교통 의존도가 높은 청년층이 적극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의 참여비율이 75.6%로 남성(24.4%)보다 높고, 직업별로는 직장인(74.5%) 및 학생(14.2%)이 많이 사용, 젊은 직장인과 여성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는 경기지역 주민들이 가장 알뜰(마일리지 적립 8794원)하게 이용 중이고, 이어서 인천(8286원), 서울(8,001원)지역 주민들의 마일리지 적립액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걷거나 자전거 이용 등에 따라 발생한 사회경제적 편익을 화폐가치로 환산할 경우 지난 6개월간 총 84억4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비용(마일리지) 대비 편익이 약 5배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