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NK금융, 하반기 디지털·WM·CIB·글로벌 '올인'

최종수정 2020.07.13 15:10 기사입력 2020.07.13 15:10

댓글쓰기

BNK금융, 하반기 디지털·WM·CIB·글로벌 '올인'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BNK금융그룹이 13일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하고 D-IT(디지털&IT), 자산관리(WM), 기업투자금융(CIB), 글로벌 등 핵심 4대 부문의 성장 전략을 모색했다.


BNK금융은 디지털화에 대비해 그룹 디지털부문을 중심으로 미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 이미 상반기 자회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에서 오픈뱅킹 서비스를 전면 실시해 전용 상품 출시 및 마케팅 강화 등 오픈뱅킹 대응 체제를 확립했고, 핀테크(금융+기술) 업체의 발굴과 육성을 위해 현재 BNK핀테크 랩 1기 스타트업을 보육 중이다.

하반기에는 마이데이터 사업 진출, 비대면 영업 활성화 및 IT 업무 효율화를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BNK금융은 저성장·저금리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수익성 감소가 예상됨에 따라 안정적인 수익창출을 위해 비이자이익 증대와 비은행부문의 경쟁력 제고에 집중할 계획이다.


WM분야에서는 WM시너지 상품 판매를 활성화하고 비대면(언택트) 자산관리를 위한 인프라 구축과 함께 비대면 고객관리 마케팅을 강화할 예정이다. 고객수익률 제고를 위해 로보어드바이저 펀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CIB분야에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투자 심리를 극복하고 그룹 차원의 적극적인 투자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해외진출도 확대한다. BNK금융은 기존 진출 국가인 중국,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 라오스, 카자흐스탄, 인도의 현지 위상을 더 공고히 하는 한편 동남아시아 및 중앙아시아의 수익성과 성장성이 유망한 지역 중심으로 지속적인 해외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부·울·경 지역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원만하게 극복할 수 있도록 BNK금융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