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해 고교 여자 화장실 몰카 교사 '휴대폰에 다수 불법 촬영 영상'

최종수정 2020.07.09 16:36 기사입력 2020.07.09 16:36

댓글쓰기

40대 교사 불법 촬영 혐의 인정
휴대폰서 다른 몰카 영상 발견…직접 촬영 여부 수사

경상남도 김해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학교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해당 교사의 휴대폰에서 다수의 몰카 영상을 추가 확보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경상남도 김해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학교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해당 교사의 휴대폰에서 다수의 몰카 영상을 추가 확보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경상남도 김해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 교사의 휴대폰에는 다수의 불법 촬영 영상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9일 경남 김해중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40대 고교교사 A씨에 대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해당 학교 교직원이 1층 여자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교내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A씨가 여자 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날 오후 A씨를 입건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몰카를 설치했다며 혐의를 인정했지만,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당일 교직원들이 몰래카메라를 발견해 별다른 내용은 촬영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이 A씨의 휴대전화 등을 확인해 보니 다른 학교로 추정되는 화장실과 샤워실에서 찍은 많은 양의 동영상이 추가로 발견됐다.


경찰은 확보한 동영상을 기반으로 A씨가 이전에 근무한 학교 등에서도 몰카를 설치해 불법 촬영을 했는지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A씨의 휴대폰에서 나온 몰카 동영상을 디지털포렌식 기법으로 수사하고 있다.


디지털포렌식은 컴퓨터나 휴대전화 등의 기기나 인터넷상에 남아있는 디지털 정보를 분석해 범죄 단서를 찾아내는 수사법이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