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슈퍼컴 '후가쿠', 코로나19 치료 후보 약물 수십 종 발견

최종수정 2020.07.04 14:01 기사입력 2020.07.04 11:21

댓글쓰기

일본 효고현 고베시의 국립 이화학연구소 계산과학연구센터가 보유하고 있는 슈퍼컴퓨터 '후가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일본 효고현 고베시의 국립 이화학연구소 계산과학연구센터가 보유하고 있는 슈퍼컴퓨터 '후가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세계 최고 수준 연산 속도를 가진 일본의 슈퍼컴퓨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 약물을 다수 찾아내는 데 성공했다고 현지언론이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국립 이화학연구소와 교토대학은 슈퍼컴퓨터 '후가쿠'를 이용해 코로나19 치료제 후보 물질 수십 종을 발견하는데 성공했다고 전날 밝혔다.

두 기관은 이들 후보 약물이 세포 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한다고 보고 제약업체 등과 협력해 임상시험 추진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이화학연구소의 부 프로그램 디렉터이기도 한 오쿠노 야스시 교토대 교수팀은 기존의 항바이러스 약물과 항암제 등 총 2128종의 약물을 수집했다. 그리고 해당 물질이 바이러스 증식에 관계하는 단백질에 결합해 증식 작용을 막을 수 있는지 여부를 후가쿠로 계산해 예측한 결과 수십 종의 약물이 치료제로 유망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후가쿠로 찾아낸 치료제 후보 물질 중 기생충 구제약으로 쓰이는 12종은 미국과 멕시코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에게 투여해 효과 여부를 확인하는 연구가 이미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후가쿠는 이화학연구소와 전자업체 후지쓰가 공동 개발한 슈퍼 컴퓨터다. 지난달 22일 발표된 세계 슈퍼컴퓨터 계산속도 순위에서 1위에 올랐다. 후가쿠의 계산 능력은 초당 41경6000조회로 세계 2위인 미국 서밋의 14명9000조회의 2.8배 수준이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