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절세급매 소진, 강남 상승전환"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최종수정 2020.06.05 13:00 기사입력 2020.06.05 13:00

댓글쓰기

"절세급매 소진, 강남 상승전환"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절세용 급매물이 소진된 후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지난주(0.01%) 보다 확대됐다. 대출규제 대상인 9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가 늘면서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친 모습이다.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5월 9억원 초과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는 4월 571건에 비해 100건 이상 늘어난 690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5억원 초과 거래건수는 337건인데, 실거래신고 기간이 30일인 점을 감안하면 올해 최대 거래량인 2월 380건을 넘어설 가능성이 있다. 15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 중 3분의 1인 113건은 강남구에서 거래됐다. 그간 가격 하락을 주도했던 강남구에서는 급매물이 대부분 해소되면서 가격이 상승 전환됐다는 분석이다.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3%를 기록했다. 재건축이 0.04% 올라 전주대비 상승폭이 확대됐고, 일반아파트는 0.03% 올랐다. 중저가 아파트 거래가 이어지면서 경기·인천이 0.06% 올랐고 신도시는 0.02% 상승했다.


서울은 9억원 이하 구축 아파트 위주로 오름세가 이어진 가운데 급매물이 소진된 강남이 상승 전환됐다. 지역별로는 중구(0.16%), 구로(0.11%), 종로(0.09%), 서대문(0.08%), 강동(0.07%), 노원(0.06%) 순으로 올랐다. 중구는 리모델링 이슈가 있는 신당동 남산타운이 1500만원 올랐다. 구로는 구로동 삼성래미안과 구로두산, 온수동 온수힐스테이트가 500만~1500만원 상승했다. 종로는 내수동 경희궁의아침 2·3·4단지가 1000만~5000만원 올랐다. 서대문은 현저동 독립문극동과 북가좌동 DMC래미안e편한세상, 홍제동 홍제원 현대 등이 500만원 정도 올랐다. 강동은 고덕동 고덕그라시움, 명일동 삼익그린2차가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강남(0.02%)은 개포동 주공고층6단지, 압구정동 신현대, 대치동 한보미도맨션2차 등이 500만~25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평촌(0.04%)분, 당(0.03%), 일산(0.02%), 동탄(0.02%), 김포한강(0.02%)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대단지 아파트 위주로 문의가 이어지는 분위기다. 지역별로 안산(0.20%), 오산(0.13%), 남양주(0.12%), 광명(0.10%), 의왕(0.08%), 인천(0.07%), 고양(0.07%), 화성(0.07%) 순으로 상승했다. 반면 과천(-0.13%)은 과천푸르지오써밋 입주 여파로 원문동 래미안슈르3단지가 1000만원 하향 조정됐다.

수도권 전세시장은 매물 부족으로 서울이 0.05% 상승했고 경기·인천과 신도시가 각각 0.03%, 0.01% 올랐다. 서울 전세시장은 직주근접이 가능한 지역을 중심으로 수요가 유입되면서 강동(0.13%), 송파(0.13%), 관악(0.12%), 종로(0.11%), 중랑(0.10%), 강서(0.08%), 강남(0.06%), 구로(0.06%) 순으로 올랐다. 강동은 명일동 삼익그린2차, 신동아 등이 500만~1500만원 상승했다. 송파는 잠실동 레이크팰리스와 잠실엘스와 문정동 올림픽훼밀리타운 등이 1000만~2500만원 올랐다. 관악은 봉천동 관악드림타운이 500만원 상승했다. 종로는 내수동 경희궁의아침3·4단지와 창신동 브라운스톤창신이 500만~5000만원 올랐다. 중랑은 중화동 한신1차와 신내동 두산화성이 1000만원 올랐다. 강남은 압구정동 신현대, 대치동 한보미도맨션1·2차, 자곡동 강남한양수자인 등이 1000만~2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광교(0.05%), 분당(0.03%), 위례(0.03%), 동탄(0.02%), 일산(0.01%) 순으로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용인(0.08%), 광명(0.07%), 고양(0.06%), 구리(0.06%), 의왕(0.06%), 안산(0.05%), 안양(0.05%) 등이 올랐다. 반면 과천(-0.39%)은 지난주에 이어 큰 폭으로 하락했다. 4월부터 1671가구가 입주하면서 전세 거래가 부진한 원문동 래미안슈르가 1000만원 내렸다.


5월 들어 늘어난 거래로 서울 아파트값이 2주 연속 올랐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권을 중심으로 절세용으로 나온 급매물이 정리된 후 오른 가격에 추격 매수세가 붙지 않고 있어 추세 전환으로 해석하기는 이르다"고 분석헀다. 다만 상대적으로 대출규제가 덜한 중저가 아파트에 수요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어 서울 외곽, 수도권에서 덜 올랐던 지역 위주로 상승세는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수도권 전세시장은 상승폭이 커지는 분위기다. 서울에서는 올해 상반기 월평균 입주물량이 4000여 가구에 달하지만 전세시장에 풀리는 매물이 많지 않다. 여기에 역대 최저 기준금리에 월세 전환, 전세공급 감소가 예상되면서 직주근접, 학군 등 주거환경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분석됐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