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고3 확진 내성고, 등교수업·중간고사 2주 연기

최종수정 2020.05.31 13:49 기사입력 2020.05.31 13:48

댓글쓰기

학부모,교사,학생,졸업사진사 등 접촉 98명 코로나19 전원 음성

30일 부산 내성고에서 고3 확진자 교실에 대한 긴급 방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30일 부산 내성고에서 고3 확진자 교실에 대한 긴급 방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부산144번 확진자인 부산 내성고 3학년 학생의 학부모와 교사, 학생 등 가족과 학내 접촉자에 대한 진단검사 결과 98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31일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검사대상은 같은 반 학생 20명과 교과선택 이동수업 중 접촉학생 53명 등 모두 73명이다. 담임 및 수업 교사는 24명이고, 졸업앨범 사진사 1명도 대상이었다. 이들은 부산시내 보건소에서 30일 진단검사를 받아 이날 전원 음성으로 나왔다. 부모와 여동생 등 가족 3명도 전원 음성 판정받았다.

시 교육청은 그러나 안심하기 이르다고 보고 원격 수업 전환과 시험 연기 등 신중히 처리하기로 했다. 3학년은 6월 1~12일 2주간 등교수업을 원격수업으로 바꾸고 6월 3일 등교가 예정된 1, 2학년도 당분간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6월 12일 예정이었던 중간고사도 2주일 뒤인 6월 26일로 연기됐다.


현재 학생과 교직원 중 밀접접촉자 자가격리는 총 33명이다. 이들은 확진자 본인과 같은 반 학생 20명, 이동수업 학생 10명, 교사 2명 등이다. 나머지 음성 판정받은 65명은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됐다.


시 교육청은 지난 30일 관할 금정구보건소 협조를 받아 학교 전역에 대한 소독을 마쳤다. 31일에도 2차 방역을 했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SNS를 통해 부산지역 학교 관리자, 학부모 전원을 대상으로 내성고 확진 학생 발생 사실 긴급 알림과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메시지를 보냈고, 학생들의 PC방, 동전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 출입금지 지시도 내렸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