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H공사, 'SH시민주주단' 분과별 활동 박차

최종수정 2020.05.29 10:37 기사입력 2020.05.29 10:37

댓글쓰기

SH공사의 SH시민민주단이 회의하는 모습.

SH공사의 SH시민민주단이 회의하는 모습.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의 공식 시민소통기구인 'SH시민주주단'이 SH시민주주단 분과위원회 모임을 개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SH공사는 지난해 1월 공사 비전선포식을 통해 시민주주기업을 선언하고 같은 해 10월 100명의 시민주주로 구성된 SH시민주주단을 창단했다.

100명의 SH시민주주단은 공사의 다양한 사업 분야를 고려해 ‘계획·보상’ 분과, ‘설계·시공’ 분과, ‘주택공급’ 분과, ‘시설·운영 관리’ 분과 등 4개 분과위원회를 설치했다. 각 위원회마다 시민주주의 관심사항과 전문성을 고려해 25명의 시민주주가 배정됐다.


SH시민주주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으로 분과위원회를 구성한 후 19일과 26일 이틀간 첫 번째 위원회 회의를 ‘청신호 명동’ 홍보관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했다.


이번 위원회별 회의에서는 분과위원장 선정과 SH공사 실무부서 책임자들의 분과별 공사업무 소개와 직원과 시민주주 간 질의응답을 통해 SH공사 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또 분과위원회 회의를 통해 ‘혼합단지 갈등완화를 위한 대책 필요’, ‘설계 시 유니버설 디자인의 적극적인 도입 필요’ 등의 정책제안이 있었다.

SH공사는 이같은 시민주주 정책제안을 실무부서와 검토해 우수 제안을 다음 달 열릴 ‘2020년 상반기 SH시민주주단 정책토론회’에서 토의 안건으로 논의하고 시민의견을 사업과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SH시민주주단은 공사가 ‘스마트 시민기업’으로 발전하기 위한 든든한 조력자"라며 "앞으로도 SH공사는 SH시민주주단과 함께 소통하며 서울시민의 곁을 지키는 평생 친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