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구 중림동 '손기정체육공원' 27일 일부 개방…9월 정식개장

최종수정 2020.05.27 06:00 기사입력 2020.05.27 06:00

댓글쓰기

손기정체육공원이 러닝트랙과 보행트랙 조성, 보행로 확대 및 운동장 재설치 등으로 바뀐 모습.

손기정체육공원이 러닝트랙과 보행트랙 조성, 보행로 확대 및 운동장 재설치 등으로 바뀐 모습.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 중구 중림동에 위치한 손기정체육공원이 달리기 중심의 다채로운 문화·체육 거점공간으로 재탄생한다.


서울시는 '러닝의 성지'로 재조성 중인 손기정 체육공원의 주요 시설을 27일 부분 개장한다고 밝혔다. 정식 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오는 9월 중 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시민들에게 개방되는 시설은 ▲러닝트랙 ▲다목적운동장 ▲어린이도서관 ▲어린이놀이터 ▲게이트볼장 등이다. 러닝센터와 손기정기념관 등 2곳은 9월 정식 개장시 공개된다. 시는 당초 오는 7월 공원을 재개장할 계획이었으나 주요시설과 진출입 개선, 수목 식재 등의 공사가 완료되고 공사기간 중 공원을 이용하지 못했던 주민들의 편의를 고려해 조기 개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손기정 체육공원은 국내 최초의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손기정 선수와 남승룡 선수의 모교인 양정보고를 1990년 근린공원으로 조성하고 1997년 체육공원으로 변경 지정했다. 하지만 기존 시설들의 한계로 인해 공원 조성의 취지와 정체성이 퇴색돼 마라톤·러닝 운동을 즐기기 힘들었다. 시는 공원 재조명을 통해 수많은 마라톤 영웅을 기념하고 다음 세대에 더 나은 가치를 전달하고자 이 번 사업을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해왔다.


공원의 주된 변화는 공원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며 축구장으로 이용되던 운동장이다. 시설의 전면 교체와 함께 위치를 남쪽으로 이동 배치했다. 운동장 북측 비좁은 보행로를 대폭 확대하고 마라톤과 보행이 가능한 트랙으로 조성해 걷는 사람, 뛰는 사람, 모두를 위한 공간으로 재조성했다. 새롭게 설치된 이 운동장은 축구만을 위한 공간이 아닌 마라톤 광장, 야외 요가, 플리마켓 장터 등 세부 프로그램이 요일·시간별 운영되는 문화·체육 복합공간으로 관리될 예정이다.

손기정체육공원에 신설된 손기정어린이도서관은 공원 남측 입구에 자리한 공영주차장 건물 일부를 활용해 조성됐다. 공원 진입부에서 처음 마주하는 이 공간은 당초 관리사무소와 각종 창고로 사용됐지만 어린이들을 위한 도서관으로 리모델링됐다. 공원 내 트랙을 이용하는 러너들의 편의 증진을 위한 러닝센터도 조성된다.


시는 오는 9월 전국 러너와 시민들이 참여하는 공원 재개장 행사를 개최해 손기정체육공원을 도시재생 핵심 거점시설로 육성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손기정체육공원이 남녀노소 모두가 러닝을 즐기는 장소로, 서울로 7017 주변 지역에 활력을 더하는 곳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면서 "2024년 완료예정인 효창독립 100주년 공원과도 연계해 일상 속에서 체육활동을 즐기며 역사를 기억하는 새로운 명소로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