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티몬, 26~28일 전 직원 재택근무

최종수정 2020.02.24 19:48 기사입력 2020.02.24 19: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티몬이 전 직원 재택근무를 결정했다.


티몬은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이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대중적 우려가 커짐에 따라 직원들의 건강관리와 지역사회 전파 방지 차원에서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 간 전 직원 재택근무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안의 심각성에 따라 재택근무 기간은 연장될 수 있다.

재택근무 시행에 앞서 25일은 출퇴근 과정에서의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도록 오전 11시까지로 출근시간을 조정했다. 각 조직장 판단하에 재택근무 준비를 마친 후 퇴근하도록 했다.


직원들은 자택 업무 수행을 위한 보안 원격 액세스 솔루션(VPN)을 설치하과 테스트 등을 진행해야 한다. PC가 없는 직원에겐 회사에서 보관 중인 노트북을 대여해 준다.


티몬 관계자는 "재택근무 기간 동안 업무 시작과 종료는 현재와 동일하다. 업무 보고는 메신저와 이메일 등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해당 기간 동안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최대한 개인 건강과 위생을 관리하자는 권고도 내려졌다"고 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