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달의민족 '배민오더' 입점 가게 3만개 돌파

최종수정 2019.12.11 08:41 기사입력 2019.12.11 08:41

댓글쓰기

배민오더 QR코드 주문 매장도 확대

배달의민족 '배민오더' 입점 가게 3만개 돌파


[아시아경제 이진규 기자]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앱 '배달의민족'의 '배민오더'가 입점 가게 수 3만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배민오더는 배달의민족 앱에서 쓸 수 있는 오프라인 음식점 주문 결제 서비스다. 식당에 가는 길이나 식당 테이블에 앉아서 메뉴판 없이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다.


배민오더는 이용자들에게 포장 주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도입됐다. 퇴근하면서 집 근처 식당에 배민오더로 미리 주문 결제를 해놓은 뒤 집에 들어가는 길에 식당에 들르면 곧장 음식을 받아갈 수 있다. 주문해놓고 가게에서 먹고 가는 것도 가능하다. 배민오더 카테고리에 들어가면 이용자 현 위치에서 반경 1.5km 내에 배민오더 사용 가능 업소를 한 눈에 탐색할 수 있다.


배달의민족은 배민오더 QR코드 주문 매장도 늘려가고 있다. QR코드 주문 매장에는 테이블마다 QR코드가 붙어 있다. 이 QR코드를 배달의민족 앱으로 찍으면 식당 메뉴가 나온다. 이용자는 모바일 화면에서 메뉴를 선택해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다.


배민오더는 음식점 업주 입장에서도 메뉴판을 나르고 주문을 접수하는 단순 노동이 줄어드는 만큼 서비스의 질이 높아질 수 있다. 김용훈 우아한형제들 상무는 "배민오더가 등장하면서 대형 외식 브랜드에서만 쓰던 모바일 주문결제 시스템을 동네 음식점 업주들도 부담 없이 쓸 수 있게 됐다"며 "소비자에게 편리함을 제공하고, 업주들에겐 운영 효율성을 높여주는 서비스를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규 기자 jkm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