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판빙빙 임신설, 소속사 "살쪘을 뿐…너무 잘 먹는 체질이 문제"

최종수정 2019.12.06 08:46 기사입력 2019.12.06 07:14

댓글쓰기

탈세 사건으로 논란이 된 바 있는 중국의 톱스타 판빙빙(范氷氷)이 임신설에 휩싸였다./사진=연합뉴스

탈세 사건으로 논란이 된 바 있는 중국의 톱스타 판빙빙(范氷氷)이 임신설에 휩싸였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탈세 사건으로 논란이 된 바 있는 중국의 톱스타 판빙빙(范氷氷)이 임신설에 휩싸였다.


대만의 자유시보 등 중국 언론은 5일(현지시간) 전날 베이징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판빙빙이 배가 많이 나와 임신설이 불거졌다고 보도했다.


또 판빙빙의 공항 사진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퍼지며 '판빙빙의 배'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날 판빙빙은 할리우드 영화 '355'의 더빙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판빙빙의 사진이 공개되자 중국 네티즌들은 "정말 임신한 것 같다", "많이 먹어서 나온 배가 아니다", "사진 촬영 각도의 문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같은 임신설이 확산되자 판빙빙 소속사 측은 진화에 나섰다.


소속사는 지난 4일 오후 웨이보에 "너무 잘 먹는 체질이 문제, 외국 음식은 고열량이니 열심히 일도 하면서 식사량도 조절해주세요"라는 글을 올리며 임신이 아님을 밝혔다.


이어 판빙빙에게 이번 LA에서의 '355'의 후시 녹음에서 너무 많이 먹어서 살이 오른 모습을 찍지 말라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3월에도 판빙빙 임신설이 제기된 바 있다. 이후 그는 지난 6월 연인인 배우 리천(李晨)과 결별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판빙빙은 작년 전 중국중앙(CC)TV 앵커 추이융위안(崔永元)의 탈세 의혹 제기 후 중국 세무당국의 조사를 받았다. 중국 세무당국은 작년 10월 판빙빙에게 8억8400만위안(약 1490억원) 상당의 세금과 벌금을 추징했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