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경덕 "유니클로 지적 후, '日없으면 못사는 한국인' 조롱 받아"

최종수정 2019.11.20 15:12 기사입력 2019.11.20 11:28

댓글쓰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이 약해졌다고 지적한 가운데 일부 일본 우익들과 친일파가 서 교수를 비난했다.


서 교수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어제(19일) 올린 사진 한 장(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줄 서 있는 모습)이 온종일 아주 큰 이슈가 됐다"며 "'유니클로 불매운동'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길 수 있었던 좋은 계기가 마련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일본 우익들과 친일파로부터 많은 비난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일본 우익들이 제게 SNS 메시지로 '너희 나라 하는 일이 다 그렇지', '일본 상품 없으면 못 사는 한국인' 등 정말 많은 조롱을 해댔다"며 "특히 더 기분이 안 좋았던 것은 아직도 한국에 남아있는 친일파들이 메시지로 '너 혼자 외친다고 되냐' '이 사진이 원래 한국인의 본모습'이라는 말도 안 되는 얘기들을 쏟아부었다"고 전했다.


이어 "일본의 넷 우익도 문제지만, 한국에 살고 있는 친일파들은 더 큰 문제라는 걸 또 한 번 느꼈던 하루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국산 발열 내의(내복)가 훨씬 더 기능이 좋아졌다"며 "저는 올해의 불매운동이 더 한 단계 뛰어넘어 '국산품 애용 생활화'가 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국가 브랜드 및 홍보 등을 연구하며 실행하는 학자로서 다른 선진국들의 사례를 살펴보면 국산품 애용은 그 나라 국민의 기본 정서"라며 "우리도 늦지 않았다, 이번 일을 계기로 대한민국이 더 강해질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힘을 모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 교수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 유니클로 매장 앞에 길게 줄 서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그는 사진과 함께 "불매운동이 절대 강요될 수 없다. 개개인의 선택을 존중한다"면서도 "이런 상황을 두고 일본 우익과 언론에서 얼마나 비웃겠나. 아무쪼록 우리 모두 최소한의 자존심만은 지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