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 총리 "중견기업은 새로운 동력…규제 더 풀겠다"

최종수정 2019.11.19 16:13 기사입력 2019.11.19 16:13

댓글쓰기

중견기업인의 날 기념식 축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9일 "벤처기업을 포함한 중견 기업들이 한국 경제의 새로운 동력을 만들 것이라고 직관한다"며 "규제를 더 대담하게 풀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회 중견기업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자 그대로 불확실성의 시대"라며 "핵심 교역상대인 미ㆍ중 양국은 세기적 무역전쟁을 벌이고 일본은 우리에게 경제보복을 자행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연구ㆍ개발과 설비에 투자하고 일자리를 만들며 바이오헬스와 미래차 같은 신산업에도 진출한다"면서 "그런 난관에도 중견기업인 여러분은 꿋꿋하게 도전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도 예산안에서 12개 분야 가운데 산업 예산(23조9000억원)과 R&D 예산(24조원)을 최근 10년 사이에 가장 큰 폭으로 확대했다"며 "정부는 신산업을 육성하고 제조업과 서비스산업을 고도화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신기술과 신산업에 대한 규제를 지속해서 개선하겠다"며 "영국ㆍ일본보다 더 대담하게 시행하고 있는 규제 샌드박스는 이미 연내 목표보다 더 많이 승인해 사업화를 진척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정부는 공정경제의 기반을 착실히 다지고 있다"며 관련 정책으로 하도급 개선, 징벌적 손해배상 보강, 대ㆍ중견ㆍ중소기업 상생협력 강화 등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그런 야심찬 정책의 수행은 정부 혼자서 할 수 없다"며 "중견기업들이 앞장서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세종=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