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석웅 전남교육감, 여수중서 현장의견 듣는 ‘경청올레’ 가져

최종수정 2019.11.19 16:09 기사입력 2019.11.19 16:09

댓글쓰기

장성웅 전남도교육감이 경청 올레를 통해 원도심 학교 현황 파악과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사진=전남도교육청 제공)

장성웅 전남도교육감이 경청 올레를 통해 원도심 학교 현황 파악과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사진=전남도교육청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전남도교육청은 지난 18일 장석웅 도교육감이 여수중학교를 방문해 교직원과 학생, 학부모들로부터 원도심 학교 현황 파악과 현장 의견을 듣는 경청올레를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경청 올레는 자율혁신학교 운영의 애로사항과 교육복지사업 확대 운영, 원도심 근무 가산점 부여, 열악한 학교 교육시설 개선 등 원도심 학교의 애로사항과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힘든 가정환경에서 상처 입은 학생들을 다독이며 생활을 지도하는 교사의 어려운 상황을 듣고 함께 공감하면서 학교 부적응 학생을 위한 특별교육기관 확충 등을 제안했다.


김영호 학교 운영위원장은 “의사가 오진하면 1명만 잘못되지만, 교사가 잘못하면 반 전체 아이들이 잘못된다는 말이 있다”며 “교사가 소신껏 학생들을 지도할 수 있도록 교권이 바로 서야 하고, 아이들과 부모를 대상으로 교권확립을 위한 교육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원도심 학교가 열악한 교육환경으로 인해 학생들의 교과지도 및 생활지도에 어려움이 많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오늘 나온 의견을 정책에 반영해 원도심 학교가 활기차게 교육활동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원도심 학교 활성화 및 교육문제 해결을 위한 최선의 방법은 교장의 민주적 리더십과 교사들의 자발성과 열정뿐”이라며 “학생들의 교육활동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호남취재본부 이준경 기자 lejkg123@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