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싹 뜯어고치는 대형마트 업계, 온라인에 맞선 생존법

최종수정 2019.11.19 10:05 기사입력 2019.11.19 10:05

댓글쓰기

이마트, 광주상무점 영업종료…에브리데이 국민가격 강화
홈플러스 온라인몰 위해 오프라인 매장 '쇼룸' 활용 전략
롯데마트, 실적 나쁜 점포 정리·초저가 이벤트 확대 중점

싹 뜯어고치는 대형마트 업계, 온라인에 맞선 생존법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유통산업의 주축인 대형마트가 긴 불황의 터널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온라인 채널의 급성장으로 경쟁이 심화된 데다 정부 규제 속 소비 부진으로 매출 하락에 경고등이 켜진 것. 오프라인의 구조적 감소세가 본격화되면서 대형마트 3사들은 제각기 생존을 위한 전략 조정에 나섰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2001년 문을 연 이마트 광주 상무점이 영업을 종료한다. 이마트는 건물 임대인인 대한지방행정공제회와의 임대 계약을 내년 3월 조기 종료키로 했다. 당초 임대 계약은 기간은 2021년 9월까지다. 광주 상무점은 이르면 올해 말, 늦어도 내년 3월까지는 영업을 종료할 계획이다. 앞서 마트 내 개인 임대사업장 8곳에도 계약 중도 해지를 통보했다. 해지 시점은 다음 달 18일이다. 광주 상무점 영업 종료로 올해 일산 덕이점과 서부산점에 이어 3번째로 문을 닫는 매장이 됐다.


이마트는 지난 2분기 창립 이후 처음으로 299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한 데 이어 3분기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하는 등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였다. 이런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실적이 부진하거나 인접 상권이 겹치는 곳은 과감히 구조조정을 하는 모습이다. 여기에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을 중심으로 초저가 상품 시장에 도전하면서 소비자의 호응을 유도하고 있다 .


이마트는 지난 8월 상시 초저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1차 상품으로 초저가(4900원) 도스코파스 와인 750㎖ 2종을 출시했다. 이들 와인은 100일만에 84만 병의 판매고를 올렸다. 초저가 전략은 시장 확대 기능도 확인됐다. 초저가 와인을 산 고객 중 60%는 6개월 동안 이마트에서 와인을 한 번도 구매한 적 없는 신규 고객이었다. 덕분에 같은 기간 이마트 와인 매출도 전년 대비 20% 신장했다. 이마트는 와인 산지에 100만병의 추가 물량을 요청했다.


홈플러스의 전략은 전국 오프라인 매장을 온라인몰을 위하 '쇼룸'으로 활용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융합하는 '올라인' 이다. 이를 위해 전국 121개 대형마트 점포에서 '마트직송' 캠페인을 전개 중이다.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구매습관을 옮기는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한 역발상 전략이다. 마트 내 고객의 주요 동선과 각 매대에는 온라인몰의 배송 서비스를 알리는 게시물을 부착했다. 쌀ㆍ생수ㆍ세제 등 무거운 제품과 채소ㆍ축산ㆍ수산ㆍ아이스크림 등 신선하게 운반해야 하는 상품을 홈플러스 온라인몰에서 사라는 취지의 안내판이었다. 이를 위해 홈플러스는 2021년까지 전국 전 점포에 온라인 물류 기능을 창작할 예정이다. 장보기 전문사원인 '피커'를 기존 1400명에서 4000명으로 콜드체인 배송차량도 기존 1000여 대를 3000여 대로 늘린다. 홈플러스는 온라인 사업 매출액을 2019년 1조 원, 2020년 1조6000억 원, 2021년 2조3000억 원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롯데마트 역시 실적이 좋지 않은 점포를 정리하고 초저가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지난 6월 진주 덕진점을 폐점했으며 용인 수지점 역시 폐점 정리 중이다. 초저가 공략도 진행 중이다. 지난달 한 달 동안 2000여 개 1000억원 가까운 물량을 동원해 '통큰한달' 이벤트를 진행했으며 이후에는 '국민 체감 물가 프로젝트'를 진행해 생활필수품 일부를 10년 전 롯데마트 가격 또는 그 이하로 판매하고 있다. 자체브랜드(PB) 상품 재정비도 진행했다. 지난 7월만 해도 38개에 이르던 PB 상품을 8월 10개로 대폭 줄였다. 대신 '온리 프라이스' '스윗 허그' '통큰' 등 핵심 상품군의 품질과 가격 만족도를 높였다.


또 다른 활로는 해외로 시장을 확장하려 노력하면 찾고 있다. 롯데마트는 국내 유통회사 중 처음으로 베트남에 진출했다. 하루 6만 명의 고객이 베트남 현지 마트 14곳을 찾고 있다. 롯데마트는 코트라와 손잡고 극동 러시아 최대 유통 기업인 네바다 그룹의 유통 체인에 PB상품을 공급하는 계약을 맺기도 했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