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천구 목3동 일대 도시재생사업 본격화

최종수정 2019.11.17 11:15 기사입력 2019.11.17 11:15

댓글쓰기

양천구 목3동 일대 도시재생사업 본격화


양천구 목3동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 서울시 도시재생위원회 조건부 가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서울 양천구 목3동 일대 도시재생사업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지난 15일 도시재생위원회를 열고 지하철 9호선 등촌역과 인접한 양천구 목3동 610 일대 저층주거지역에 대한 '목3동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목3동 610 일대는 20년 이상 된 노후 건축물이 83% 이상을 차지하고, 지역내 사업체가 최근 10년간 13% 이상 감소하는 등 지역 쇠퇴가 우려되는 지역이다.


이에 서울시와 양천구는 지난해부터 지역주민과 함께 도시재생을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지난 5월 '서울형 도시재생 희망지 사업지역'으로 선정, 기본구상 단계를 거쳐 서울시 자치구 최초 도시재생선도지역 지정 요청을 통해 올해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목3동 지역이 이번 서울시 도시재생위원회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이 지역 도시재생사업은 다음 달 중 도시재생특별위원회(국무총리 주재) 의결을 거치게 된다. 이후 LH공사와의 협업(공공기관제안형)을 통해 마련된 목3동 깨비시장 장소특화사업, 시장연계 커뮤니티 도서관 및 아이키움센터 조성사업, 스마트 마을주차 시스템 구축사업, 청년주택 및 주차장 복합화 사업, 사람중심의 골목길 환경정비사업 등 총 9개의 마중물사업이 2020년부터 본격 추진될 예정이다.


양천구는 구립 목3동 공원 어린이집 건립, 깨비시장 주차장 및 공유센터 건립, 기부채납 공원 지하주차장 조성, 노후 지선하수관로 개량공사 등 1개의 연계사업(보건복지부)과 4개의 구 자체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목3동 도시재생사업은 공공기관제안형으로 대학생·청년·신혼부부를 대상으로 하는 지역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는 근린재생형의 하나의 새로운 유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타 지역에 대한 파급효과가 큰 성공적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