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쉬워진 수능'에 변별력 줄어 … 정시 눈치싸움 치열해질 듯

최종수정 2019.11.14 20:13 기사입력 2019.11.14 20:12

댓글쓰기

2020 수능 채점 결과 입시업체 전
국어·영어는 쉬워지고 수학 가·나형은 다소 어려워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초고난도 문제가 출제되지 않아 '불수능'이라고 불린 작년보다는 전반적으로 평이했다는 평가다. 최상위권 학생에게는 다소 쉽게 느껴질 수 있지만 수학과 영어 영역에서는 중위권 학생에게 어려운 문제도 적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최상위권과 상위권 수험생간의 차이가 뚜렷하지 않아 정시모집 원서 접수에서는 '눈치싸움'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날 시험이 끝난 후 입시기관들은 올해 국어영역이 작년보다는 쉬웠지만 독서파트가 다소 까다로워 변별력을 잃지는 않은 것으로 분석했다.


수학은 자연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가형과 인문계열 학생들이 응시하는 나형 모두 다소 어려웠던 작년 수능과 비슷했지만 어려운 문제와 쉬운 문제간 난이도 차이가 줄면서 중상위권 학생들은 어렵게 느꼈을 수도 있었을 것으로 봤다.


영어는 작년 수능과 올해 9월 모의평가보다 다소 쉬웠고, 신유형도 없어 대체로 평이하다는 평가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지난해 아주 어려웠던 국어와 영어는 다소 쉬워졌지만 수학은 어렵게 출제돼 전체적으로 변별력은 갖춘 시험"이라며 "인문계는 국어와 수학, 자연계는 수학과 과학이 당락에 큰 영향을 발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작년과 비슷하거나 약간 어렵게 나온 수학의 중요성이 상대적으로 커졌다"면서 "특히 중위권 수험생은 수학과 함께, 작년보다는 쉬웠지만 그래도 변별력 있었던 국어가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도 "올해 국어가 작년보다는 쉬웠다지만 작년과 비교해서이지, 절대 만만치 않았고 중위권 수험생은 특히 어렵게 느꼈을 것"이라며 "인문계열 수험생의 경우 국어와 수학이 모두 중요하고 자연계열은 수학 난이도가 작년과 비슷해 국어의 중요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수능 이후 진행되는 정시모집에서는 상위권 수험생들간 경쟁이 치열해 최종 지원대학을 결정하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상위권 수험생 간 점수 차이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상위권 수험생도 이전보다 대학별 수능성적 반영 방법을 꼼꼼히 살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올해 킬러 문항이 없어 상위권 수험생은 성적이 잘 나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상위권은 1~2개 문제를 맞고 틀리냐에 따라 원하는 대학에 가고 못 가냐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