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식·주? 이젠 식·주·금…韓 소비생활 만족도 2년 새 뚝 '↓'

최종수정 2019.11.13 09:51 기사입력 2019.11.13 06:00

댓글쓰기

의·식·주? 이젠 식·주·금…韓 소비생활 만족도 2년 새 뚝 '↓'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우리나라 소비자가 중요하게 여기는 3대 소비생활 분야가 '식(식품·외식)'과 '주(주거·가구)'에 이어 금융(금융·보험)'으로 나타났다. 2013년 처음 조사를 시작한 후 처음으로 '의류' 분야를 금융 분야가 제쳤다. 종합 소비생활만족도는 이전 조사에 비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13일 '2019 한국의 소비생활지표'를 발표했다. '한국의 소비생활지표'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격년주기로 소비생활 중요도 인식, 소비생활 만족 소비자 문제 및 피해 경험, 소비자 권리와 책임에 관해 조사·분석한 결과다. 전국 20세 이상 남녀 8000명을 대상으로 한 1대 1 면접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1.10%포인트다.


총 11개 분야로 나뉜 소비생활 분야 중 '금융·보험' 중요도는 '의류'를 제치고 3위 안으로 처음 진입했다. 특히 50대 응답자군에서 중요하다는 인식이 급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외식' 분야는 첫 조사부터 줄곧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았지만, 중요도는 40.8%, 24.1%, 21.4% 순으로 줄어들고 있다.

의·식·주? 이젠 식·주·금…韓 소비생활 만족도 2년 새 뚝 '↓'


종합 소비생활만족도는 69.9점으로 2017년 76.6점에 비해 크게 낮아졌다. 큰 폭의 하락에도 불구하고 2015년 종합 만족도 63.8%보다는 높고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분야별로 만족도는 '식품·외식(71.0점)', '의류(70.9점)', 병원·의류(70.8점)'에서 높았고, '금융·보험(67.9점)' 분야 만족도가 가장 낮았다. 금융·보험 분야 올해 조사에서 중요도가 상승한 데 비해 만족도는 가장 낮게 나타나 종합 만족도 하락을 부추긴 것으로 나타났다 .


국민 중 11개 소비생활 분야 26개 품목에서 소비자 문제를 경험한 소비자 비율은 52.6%로 2명 중 1명꼴이었다. 2017년 조사 당시 43.4%에 비해 9.2%p 증가했다. 문제가 가장 많이 발생한 분야는 식품·외식, 정보통신, 의류 순이었다. 품목별로는 '배달·포장음식·식품(7.2%)'로 나타났다. 그동안 대표적인 피해 발생 품목이었던 옷·신발·가방(6.1%), 식료품(5.9%), 정보통신기기(4.4%), 병원·의료(4.1%)보다 높게 나타났다.


소비자가 겪은 문제 유형 중 사업자의 부당한 행위를 뜻하는 '거래 시 사업자의 부당행위'는 보험, 정보통신기기, 금융 거래 순으로 많이 경험한 것으로 조사 됐고 '거짓 과장·기만 표시광고'에 경험은 배달·포장음식·식품, 외식, 식료품, 의약품 순이었다. 거래방식 별로는 월평균 이용 횟수는 편의점, 대형마트, 재래시장, 모바일 쇼핑, 로컬푸드 마켓, 인터넷 쇼핑 순으로 많았고, 소비자 문제 경험률은 전화권유판매(67.1%), 해외직구(50.4%),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플랫폼 쇼핑(49.4%) 순으로 많았다.

의·식·주? 이젠 식·주·금…韓 소비생활 만족도 2년 새 뚝 '↓'


사업자와의 거래에서 불만을 경험한 소비자 중 64.6%는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66.1%에서 소폭 하락했다. 이의를 제기한 후 사업자의 대응에 관해서 만족(31.1%)이 불만족(10.9%)보다 3배가량 높았고 불만족률은 10.9%로 2017년 10.6%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17개 광역지자체별로는 대구(76.8점), 부산(73.4점), 울산(72.2점), 전남(72.0점), 인천(71.7점), 세종(71.7점), 전북(71.7점), 광주(71.6점)의 종합 소비생활 만족도가 평균보다 높았고, 제주(62.8점), 경남(65.1점)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2017년에 비해 세종, 전남, 강원은 소비생활 만족도가 상승했고, 그 외의 지역은 전반적으로 낮아졌는데 특히 경남, 경북, 경기의 하락 폭이 컸다.

의·식·주? 이젠 식·주·금…韓 소비생활 만족도 2년 새 뚝 '↓'


소비자책임에 관한 의식은 인천 지역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인천은 에너지 절약, 윤리적 소비 실천 등 지속가능소비 실천 전반에서 점수가 높았고, 거래 시 정보를 비교해 선택하는 비율은 전국 최고 수준이었다. 이는 인천시가 지자체 중 처음으로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이 공동 지원한 '소비자행정 선도지자체'로 2016년에 선정되어 '고령소비자교육 등' 각종 소비자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소비생활지표 조사 결과를 정부의 제5차 소비자 정책 기본계획 수립 시 참고자료로 제공하고, 지역 맞춤형 소비자 정책 발굴 및 소비자행정 활성화에도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