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일 총리 "한일은 중요한 이웃국가…어려움 방치 안돼" 공감대(종합)

최종수정 2019.10.24 13:01 기사입력 2019.10.24 13:01

댓글쓰기

21분간 순차통역으로 회담 진행…文대통령 친서 전달
이 총리, 경제인 오찬 이어 이날 저녁 서울공항으로 귀국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일본을 방문중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아베 신조 총리와 면담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한일 최고위급 인사가 공식 접촉한 것은 지난 7월 일본의 수출규제조치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도쿄에 있는 일본 총리 공관에서 아베 총리와 면담을 하고 중요한 이웃국가로 어려움을 이대로 방치해선 안된다는데 인식을 함께 했다. 양국 총리는 또 "북한문제에 대해서는 한일, 한미일이 공조해야 한다"는데도 의견을 모았다.


당초 예정시간인 10분을 훌쩍 넘긴 21분간 순차통역으로 진행된 회담에서 이 총리는 외교 당국간 대화를 포함한 다양한 소통 교류를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이에 대해 국가간 약속은 지켜야 한다는 입장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당국간 의사소통은 계속하자고 답했다.


이 총리는 "한국도 1965년 한일기본관계조약과 청구권협정을 존중하고 준수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이제까지 그런 것처럼 한일이 지혜를 모으면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언급했다.


양국 총리는 또 어려운 상황일수록 청소년을 포함한 민간교류가 중요하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 했다.

이 총리는 회담 종료 무렵에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청와대 문장이 새겨진 봉투에 담겨진 1쪽짜리 분량의 친서에는 "한일 양국이 가까운 이웃으로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해 나가야 할 중요한 파트너이고, 양국간 현안을 조기에 해결할 수 있도록 서로 관심을 갖고 노력해나가자"는 취지의 문 대통령의 의지가 담겼다고 정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감사의 뜻과 함께 태풍 피해를 당한 일본 국민들에게 문 대통령이 위로전을 보낸데 대해서도 사의를 나타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회담 직후 가진 브리핑에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 다양하게 이뤄진 양국간 소통, 대화, 접촉이 보다 공식적인 차원에서 이뤄진다는 의미를 담았다"면서 "정부간 채널을 통해 보다 더 공식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받아들이면 좋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총리는 이날 면담 후 일본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 회장인 나카니시 히로아키 히타치제작소 회장, 일한경제협회 회장인 사사키 미키오 미쓰비시상사 특별고문 등 재계 인사들을 만나 의견도 교환한다. 이 총리는 이날 저녁 방일 일정을 마무리하고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도쿄=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