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파 시작된 부동산 공인중개소…9월 개업 6년 만에 1000건 아래로

최종수정 2019.10.24 09:11 기사입력 2019.10.24 09:11

댓글쓰기

한파 시작된 부동산 공인중개소…9월 개업 6년 만에 1000건 아래로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지난달 부동산 공인중개소의 개업이 6년 만에 1000건 아래로 떨어졌다.


24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9월 전국의 공인중개소 신규 개업은 990건으로 집계됐다. 공인중개사 월별 개업 건수가 1000건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13년 8월(982건) 이후 6년 만이다.


아울러 지난달 전국 부동산중개업소 폐업은 1059건으로, 지난 6월에 이어 올해 들어 두 번째로 폐업이 개업보다 많았다. 또 최근 5년간 9월 부동산중개업소 폐업이 개업을 앞선 것은 올해가 처음이었다.


공인중개사협회 19개 지부 중 지난달 폐업이 개업을 초과한 곳은 서울 남부(양천구·강서구·구로구·금천구·영등포구·동작구·관악구), 부산, 대구, 대전, 울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경남 등 10곳에 달했다. 특히 경남은 지난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17개월째 연속으로 매달 폐업이 개업보다 많았다.


공인중개업에 한파가 시작된 배경은 정부의 지속적인 부동산시장 규제 여파로 주택 거래가 하락하는 등 수익원이 줄어들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9월 전국 주택 거래량(6만4088건)은 전년동기 대비 15.8% 줄었으며 최근 5년간 9월 평균 거래량(8만4989건)보다 24.6%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도권과 서울의 주택 거래량은 각각 32.3%, 38.7%씩 줄었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2015년 이후 주택거래량이 지속해서 줄어들면서 일선 중개사무소의 업황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