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1~3분기 서울 분양시장, 1순위 경쟁 줄었지만 양극화 심화

최종수정 2019.10.24 09:00 기사입력 2019.10.24 09:00

댓글쓰기

올 1~3분기 서울 분양시장, 1순위 경쟁 줄었지만 양극화 심화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 청약시장이 곳곳에서 매우 뜨겁다고 하지만 1순위 경쟁은 오히려 지난해 보다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청약 경쟁률이 양극화 되면서 단지간 온도차가 크게 벌어졌다.


24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올해 1월~9월까지 금융결제원의 서울지역 공급주택 분양정보 및 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총 36개 단지에서 1만9062가구가 공급 됐고 이 중 특별공급을 제외한 7638가구에 대한 청약접수가 실시됐다. 이 기간 1순위 통장은 총 18만8961건이 접수 됐으며 1순위 평균 경쟁률은 24.74대 1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단지수와 가구 모두 증가했지만 평균 경쟁률은 오히려 지난해가 27.28로 높게 나타났다.


월별로는 9월이 1순위자가 가장 많은 청약을 했다. 총 5만5471건으로 차순위인 4월 4만4933건보다 약 1만건이 더 많이 접수됐다.


경쟁은 8월이 가장 치열했다. 1순위 평균 경쟁률이 무려 124.24대 1을 기록했고 9월은 60.62대 1을 기록하며 하반기로 갈수록 청약경쟁이 한층 치열해 졌다. 강남3구에서는 7개 단지가 공급 돼 8만114건의 1순위 통장이 몰리며 평균 49.95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1순위 평균 경쟁률이 100대 1을 넘은 곳은 두곳이었다. 최고 경쟁률은 8월 동작구 사당동에서 분양한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으로 89가구 모집에 무려 1만8134명이 몰리며 203.75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강남구 삼성동에서 분양한 ‘래미안 라클래시’는 112가구 모집에 1만2890명이 접수, 115.09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기간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10대 1 이상을 기록한 곳은 전체 36개 단지 가운데 22곳이다. 지난해엔 22개 단지 가운데 17곳이 10대 1을 넘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구체적인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이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소비자들 입장에선 어떻게 되더라도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분양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은 변할게 없어 적극적으로 청약에 나설 전망"이라면서 "앞으로 쏠림 현상은 한층 심화 될 것으로 보이고 강남과 비강남, 비강남에서도 도심과 강북 등 인기지역과 비인기지역간의 청약률도 현저하게 차이가 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