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남군 화원면, 무분별한 토취장 인허가에 ‘누더기 마을’ 전락 위기

최종수정 2019.10.22 17:11 기사입력 2019.10.22 17:11

댓글쓰기

마을 수원지까지 위협… 채석작업이 끝난 토취장 10여 곳에 달해

해남군 화원면 마산리 주민들이 토취장 허가 반대 현수막을 설치했다.

해남군 화원면 마산리 주민들이 토취장 허가 반대 현수막을 설치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전남 해남군 화원면에 토석채취장인허가 절차가 추가로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상처가 아물기 전에 또다시 생채기를 입을까 우려를 낳고 있다.


22일 해남군에 따르면 화원면에는 현재 관광단지 진입로를 비롯한 77번 국도변 등지에 토취장 3곳이 허가를 받아 채석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1곳은 준공을 준비하고 있다.


이로 인해 화원면은 수년간 채석작업이 진행된 곳까지 포함하면 현재 10여 곳에서 토석 채취가 일어나면서 누더기 마을이란 오명을 쓸 위기에 봉착했다.


최근 환경정책평가 연구원에 따르면 H사는 화원면 수동마을 상부에 토사 채취 목적으로 5만8000㎡의 면적에 대해 사전환경성 검토를 완료했다.


그러나 이곳은 냇물이 마을로 흐르는 곳으로 마을과 마을 하부에 있는 저수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수동마을과 저수지, 농지의 수원지가 거대 토취장으로 인해 오염될 위기에 처했다.

앞서 B사도 기업도시 개발사업에 공급할 목적으로 77번 국도변에 2만5000여㎡의 면적에 토취장 허가를 신청하고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화원면 마을주민은 “대규모 공사현장만 발생하면 화원면에서 골재를 찾는 일이 오래전부터 반복되고 있다”며 “해남군은 화원면이 누더기로 변질한 산이 치유될 수 있도록 의지를 갖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남군 관계자는 “허가 절차에 대해 사전 재해 협의와 군 계획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수행해야 한다”며 “아직 인허가에 관한 결정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newsfact1@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