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SF 남하 막아라'…조명래 "멧돼지 포획으로 확산 방지"(종합)

최종수정 2019.10.21 14:18 기사입력 2019.10.21 14:18

댓글쓰기

환경부 직원 대상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방안 교육
멧돼지 확진 사례 11건으로 늘어…"발병 봉쇄·소멸에 최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야생멧돼지 포획작업을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을 방지하는 것이 당면 과제"라고 21일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현안점검회의 및 ASF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지난달 16일 최초 ASF 확진 이후 환경부도 최선의 역할을 다 하고 있으나 상황이 장기화될 조짐"이라며 직원들에게 이같이 당부했다.


조 장관은 "현재 감염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상황에서 환경부도 모든 전파 가능성을 열어두고 다양한 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야생멧돼지 폐사체의 신속한 수거와 토양오염 등 2차 오염방지, 그리고 적극적인 야생멧돼지 포획작업을 통해 ASF의 확산을 방지하는 것이 당면 과제"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주 목요일 총리주재 점검회의에서 담당자 전원이 ASF 관련 내용을 반드시 제대로 숙지하라고 했다"면서 "환경부 ASF 담당 직원뿐만 아니라 전 직원 모두가 ASF에 대해 제대로 알고 적극 대처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날 환경부는 본부와 소속기관 전 직원을 대상으로 멧돼지 ASF 대응 방안에 대해 교육했다.


야생멧돼지 ASF 대응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올바른 정보를 바탕으로 모든 직원들이 합심해 대응하자는 취지로 마련된 자리다.


교육 내용은 ASF 개요, 외국 멧돼지 대응 사례, 국내 발생과 대응 경과, 야생멧돼지 대응 긴급대책 등으로 구성됐다.


이준희 환경부 생물다양성과장은 "현재 야생멧돼지의 확산 저지가 최우선인 상황"이라며 "민간인 출입통제선 주변에 머물러 있는 ASF 발병 상황이 더이상 남쪽으로 퍼지지 않고 봉쇄, 소멸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경기도 연천군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멧돼지 확진 판정 사례는 총 11건으로 늘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