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광공사, 중국 인센티브 관광객 2700여명 제주 유치

최종수정 2019.10.21 08:30 기사입력 2019.10.21 08:30

댓글쓰기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26일까지 중국 후난비티푸무역회사 종업원 2700여명이 인센티브 관광으로 제주도를 방문한다고 21일 밝혔다.


인센티브 관광은 기업이 우수한 성과를 낸 임직원들에게 포상 성격으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대규모로 이동하는데다 일반 관광객보다 지출이 많아 관광 수익을 창출하는 효과가 크다.


관광공사가 인센티브 관광을 유치한 비티푸무역회사는 중국 후난성에 본사를 둔 생활용품 제조·판매 기업이다. 이번 첫 제주도 방문을 통해 오설록뮤지엄, 중문해수욕장, 우도 등 제주도를 관광하고 23일 제주 월드컵경기장에서 한류가수 현아와 황치열 공연이 포함된 대형 기업행사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밖에 중국핑안생명보험 인센티브 관광단체 1500여명도 이달 초부터 11월 말까지 제주도를 순차적으로 방문할 예정이다. 정익수 관광공사 미팅인센티브팀장은 "기존 수도권을 방문하는 인센티브 단체와 달리 제주도에서 전 일정을 진행하기 때문에 제주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지방공항과 연계한 지원프로그램 개발, 지역 주요 관광지 홍보마케팅을 통해 보다 많은 인센티브 관광단체의 지역방문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