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남대, 중앙아시아 대학 교류협력 확대 ‘박차’

최종수정 2019.10.20 17:06 기사입력 2019.10.20 17:06

댓글쓰기

호남대, 중앙아시아 대학 교류협력 확대 ‘박차’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호남대학교(총장 박상철)는 한류 열풍이 뜨거운 우즈베키스탄과 키르키스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 대학들과의 교류협력 확대를 통해 국제화 저변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일 호남대에 따르면 지난 10월 1일부터 키르키스스탄의 오시1세종학당 운영을 계기로 글로벌선도대학으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 2010년 1월 오시기술대학에 이어 2015년 11월에는 오시국립대학교, 지난 8월 27일 수도 비슈케크의 유라시아 대학과 교류협약을 체결했다.


국제교류본부(본부장 손완이) 방문단은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간 키르키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와 제2의 도시 오시 지역을 방문, 교류 대학의 총장 및 관계자과 구체적인 상호 협력 방안과 교류 프로그램의 확대를 논의했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에 있는 우즈베키스탄 국립예술대학과 한코롬국제어학원, 타슈켄트세무대학을 잇따라 방문해 상호 교류 협력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중앙아시아 5대 대학 중 하나로 올해 개교 80주년을 맞은 오시국립대학교(총장 쿠다이베르디 코조베코프)는 26개 캠퍼스에서 3만5000여 명이 수학하고 있다. 국제관계 확대를 위해 영어, 러시아어 등 6개 언어 영역에 한국어를 선택 필수 과목으로 지정해 한국어 교육을 강조하면서 호남대학교와의 지속적이고 현실적인 학생 교환 프로그램이 조속히 이뤄지길 희망하고 있어 교류확대의 청신호가 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오시기술대학(총장 아비도브 압드카드르 오마로비츠)에는 7개 학과 1만2000여 명의 학생이 수학하고 있다. 호남대의 미래자동차공학부 등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학과들과 실질적인 교수, 학생 교환 프로그램을 통해 호남대학교의 우수한 IT 기술과 자동차 기술 습득을 기대하고 있다.


또 유라시아대학(총장 장금주)은 키르키스스탄 현지의 경제 상황과 교육 현실을 고려, 다양한 해외 봉사 파견과 학생 교류를 기대한다며 교류확대를 희망했다.


방문단은 이와함께 1이달부터 운영하고 있는 오시1세종학당을 방문해 학생과 교사, 운영요원 등 관계자와 상견례를 갖고 상호 협력 강화를 약속했는데, 학생들은 말하기와 백일장 등 각종 대회에서 수상한 한국어 실력을 보여주고 부채춤과 사물놀이, k-pop 공연 등을 선보이며 한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며 활기찬 활동을 다짐했다.


손완이 국제교류본부장은 “어려운 경제현실과 교육환경 속에서도 학업에 대한 의지를 불태우는 학생들과 교수들의 열정과 노고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며 “특히 한국과 한국어에 대한 키르키스탄 학생들의 남다른 사랑을 발견할 수 있어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교류를 통해 많은 성과를 낼 수 있다는 확신을 얻었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