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갤럭시 폴드, 내일부터 즉시 개통된다

최종수정 2019.10.20 09:36 기사입력 2019.10.20 09:36

댓글쓰기

삼성전자 예약판매 끝내고 21일부터 일반판매 공식 발표
지난달 출시돼 공급 뛰어넘는 수요로 품귀현상 빚어
한때 중고가 300만원대 넘었으나 이제 공급 안정화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전자산업대전에서 관람객들이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한국전자전, 반도체대전,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 등 3개 전시회로 구성된 한국전자산업대전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외 750개 기업이 총 1900개 부스 규모로 참가해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를 볼 수 있는 최신 제품과 기술을 전시한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전자산업대전에서 관람객들이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한국전자전, 반도체대전,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 등 3개 전시회로 구성된 한국전자산업대전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외 750개 기업이 총 1900개 부스 규모로 참가해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를 볼 수 있는 최신 제품과 기술을 전시한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품귀현상을 빚은 삼성전자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5G'가 21일부터 즉시 개통된다.


삼성전자는 21일부터 공식 홈페이지와 전국 삼성 디지털 프라자, 모바일 스토어, 이동통신사 매장 등에서 갤럭시 폴드 일반 판매를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달 6일 국내 최초 출시된 갤럭시 폴드는 한정된 공급으로 인해 그동안 일부 판매처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서만 구입이 가능했다.


첫 폴더블폰임에도 하드웨어·소프트웨어의 고른 완성도가 인정받으면서 인기가 예상을 훨씬 웃돌았고 그 결과 1·2·3차 예약판매가 단시간에 종료되는 기염을 통했다. 품귀현상이 지속되면서 239만8000원짜리 갤럭시 폴드가 중고 시장에서 300만원대에 거래되기도 했다.


갤럭시 폴드는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큰 7.3인치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 스마트폰의 한계를 넘어선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며, 접으면 한 손으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휴대성을 제공한다.

코스모스 블랙, 스페이스 실버 등 두 가지 색상으로 이동통신사 모델과 자급제 모델로 출시된다.


갤럭시 폴드는 현재까지 국내를 비롯해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스위스, 노르웨이, 러시아, 싱가포르, 태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사우디아라비아, 멕시코 등 21개국에서 4G 모델로 출시됐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