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4일부터 청년 건축사 공모…6개 우수디자인에 설계비 1000만원 지원

최종수정 2019.10.13 11:00 기사입력 2019.10.13 11:00

댓글쓰기

청년 건축사, 지자체·주민과 함께 노후 건축물 탈바꿈

14일부터 청년 건축사 공모…6개 우수디자인에 설계비 1000만원 지원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국토부가 지자체, 주민과 함께 지역의 특성을 잘 살린 대표 건축물을 설계할 청년 건축사 공모전을 14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13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은 자율주택정비사업 활성화 유도 및 신규사업 대상지와 우수디자인 발굴을 위해 '지역건축사 협력 자율주택정비사업 공모'를 실시한다.


이번 공모에서는 자율주택정비사업를 추진하기 위해 구성된 주민합의체가 지역 건축사와 협력해 ‘자율주택정비사업 설계안’을 작성하면 총 6개 우수디자인을 선정해 1000만원씩 설계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공모기간은 14일부터 11월 15일까지로 청년 건축사가 참여하는 경우 선정 시 가점을 부여하며 '지역건축사 협력 자율주택정비사업 공모'가 청년 건축사가 성장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노후화된 단독과 다세대주택 집주인 2명 이상이 합의를 통해 주민합의체를 구성하고 주택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의 50%(연면적 20% 이상 공적임대주택 공급 시 70%)까지 연 1.5%의 주택도시기금 융자가 지원되며,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일반분양분 매입을 지원해 집주인의 미분양 리스크를 완화한다.

또한 한국감정원 내에 자율주택정비사업 통합지원센터를 설치해 주민들이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상담, 접수, 사업성분석에서 주민합의체 구성, 착공, 준공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공공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김이탁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자율주택정비사업 사업신청이 200건을 돌파하는 등 사업이 활성화되면서 깨끗하고, 편리한 주거환경을 제공하는 기능적인 측면을 넘어서 동네의 보석 건축물로 만들어달라는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획일화된 주택 디자인을 넘어 다양하고, 아름다운 주택 디자인이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한국감정원 김학규 원장은 “지역 청년 건축사들도 많이 참여하여 지역과 함께하는 도시재생사업이 한 걸음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