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주민이 직접 관리하고 수익 내는 '도시재생기업' 9곳 선정

최종수정 2019.09.22 11:15 기사입력 2019.09.22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시가 도시재생사업 종료 후에도 지속가능한 지역재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주민이 직접 지역 관리 주체가 되는 ‘도시재생기업’을 상반기 1차로 3개 기업을 선정한데 이어, 9개 기업을 추가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선정 대상 업체는 ▲성수동-성수지앵협동조합 ▲상도4동-상4랑협동조합 ▲강북구 삼양동 햇빛마을-삼양로컬랩협동조합 ▲마장동-어바웃엠협동조합 ▲불광3동-우리동네맥가이버협동조합 ▲암사동-오라클라운지(주), 생각실험사회적협동조합 ▲해방촌-다사리협동조합, 주식회사더스페이스프랜즈 등 7개 지역 9개 법인기업이다.


공모엔 총 17개 기업이 신청했다. 시는 1차 서류전형과 2차 현지실사를 거쳐 최종 면접심사를 통해 최종 9개 기업을 선정했다. 2곳은 ‘지역관리형’으로, 7곳은 ‘지역사업형’으로 선정됐다. 지역관리형은 3년간 최대 2억8500만원을 지원하며, 지역사업형은 같은 기간 최대 8000만원의 사업개발 및 기술훈련비, 공간조성비를 지원한다.


강맹훈 도시재생실장은 "지난 1차 공모 때에 비해 이번 2차 공모에 보다 다양하고 많은 도시재생기업들이 지원해 주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도시재생기업들이 자생적 능력을 가지고 지역경제활성화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지속적인 지원 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