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0억원 대 가짜경유 유통조직 적발

최종수정 2019.08.01 10:53 기사입력 2019.08.01 10:53

댓글쓰기

경유에 식별제 제거한 등유 및 윤활기유 혼합해 가짜경유 제조
충청, 강원, 경북지역 임대주유소 통해 8개월간 980만L 판매

100억원 대 가짜경유 유통조직 적발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한국석유관리원은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와 합동으로 가짜경유를 제조해 충청, 강원, 경북지역 주유소를 통해 판매해온 조직을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조사 결과 제조 총책인 최모(46)씨는 2018년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8개월간 대전 등에 제조장을 차려 놓고 경유에 식별제를 제거한 등유 및 윤활기유 등을 혼합한 가짜경유를 제조한 후 충청, 강원, 경북지역에 주유소 6곳을 임대해 128억원(약 980만L) 상당을 시중에 유통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들은 단속에 대비해 제조장을 대전, 금산, 진천 등 지역을 수시로 옮겨 다니고, 임대 주유소 대표에는 바지사장을 내세웠으며, 제조책과 유통책, 판매책으로 역할을 철저히 분담해 조직을 운영하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석유관리원 대전세종충남본부는 지난해 '석유제품 거래상황 수급보고 자료' 분석 과정에서 이상징후를 발견하고 추적과 잠복을 통해 제조장과 판매 주유소에 대한 증거자료를 수집해왔다.


다만 수시로 장소를 변경하는 제조장을 다시 찾아내는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석유관리원과 충남지방경찰청이 협업을 통해 8개월 가까운 끈질긴 추적 끝에 총책 최모씨를 비롯한 조직원 15명 전원을 검거할 수 있었다.

이번에 검거된 최씨 등 유통 조직의 핵심 조직원 6명은 구속됐으며, 9명은 불구속 입건됐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석유 불법유통 수법이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어 단속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실정"이라며 "그러나 가짜석유는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중대범죄인 만큼 검사 방법을 더욱 고도화하는 등 사명감을 갖고 단속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