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초구 방과 후 아이 돌봄전문 ‘서초키움센터’ 방학기간 문 활짝

최종수정 2019.07.23 07:53 기사입력 2019.07.23 07:53

댓글쓰기

초등학생 자녀 둔 맞벌이·한부모가정 대상 방과 후 아이 돌봐주는 ‘서초키움센터’ 인기

서초구 방과 후 아이 돌봄전문 ‘서초키움센터’  방학기간 문 활짝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방과후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지역내 초등학생과 학부모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서초키움센터(양재대로2길 116-19, 203호)를 개소, 방학기간 본격 운영에 나선다.


구가 전액 무료로 운영하는 서초키움센터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맞벌이·한부모가정 부모라면 소득수준 관계없이 방문신청 등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센터는 약 30평(101㎡) 규모로 각종 보드게임과 동화책 등을 갖춘 베이지톤의 공용공간과 다양한 교육이 이루어지는 2개 프로그램실(다솜반·나래반), 강사들을 위한 행정실을 갖췄다.


특히 공용공간서는 점심시간(낮 12시~오후 1시)에 매일 다양한 메뉴로 무료점심 도시락을 제공해 부모들의 아이 끼니걱정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구는 센터내 아이들의 생활지도를 위해 사회복지사·보육교사 자격증을 보유한 전문지도사 2명과 방학기간 동안 다양한 프로그램을 도와줄 전문강사가 △K-POP 댄스교실 △뮤지컬 합창 △외국어회화 △요리교실 등을 교육한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학기중 13:00~19:00)로 일일 평균 20명으로 이용인원을 제한해 질 높은 돌봄 서비스가 이루어지도록 했다. 문의를 원하는 주민이면 누구나 센터번호 573-7942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구는 추후 방배·반포 등 타지역 주민들을 위해 서초키움센터를 확대해 운영할 예정이다.


구는 지난 5월 출산서부터 육아까지 구에서 지원하는 모든 보육 정책을 한번에 안내 받을 수 있는 아이돌봄 콜센터를 개소해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3월에는 서초동(사임당로115, L층)에 105평(347㎡) 규모의 ‘서리풀 노리학교’를 열어 아이들을 위한 실내 놀이터로 운영하고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이번 서초키움센터가 맞벌이·한부모 가정의 아이돌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며 “앞으로도 다양한 보육정책을 통해 ‘아이 키우기 좋은 서초’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