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극지구과학 올림픽' ISAES 2019 한국서 개최

최종수정 2019.07.21 11:00 기사입력 2019.07.21 11:00

댓글쓰기

'남극지구과학 올림픽' ISAES 2019 한국서 개최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해양수산부와 극지연구소는 22일부터 26일까지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제13차 국제 남극지구과학 심포지엄(ISAES 2019)'을 개최한다.


국제 남극지구과학 심포지엄은 남극연구과학위원회(SCAR)가 4년 마다 개최하는 과학분야 국제 학술대회다. '남극지구과학 올림픽'으로 불린다.


이번 심포지엄은 일본(1991년), 인도(2015년)에 이어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개최되는 것이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과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34개국의 남극지구과학 연구자 450여명이 참석한다.


해수부 관계자는 "남극권은 대기와 해양, 생물의 상호 작용과 빙하 증감의 균형 등을 통해 지구환경변화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남극대륙은 지구상에서 가장 오래된 땅덩어리인 동남극과 비교적 활동적인 서남극으로 이루어져 지질학적으로도 매우 흥미로운 역사를 가지고 있으나, 인간의 접근이 어려워 아직도 수많은 비밀을 간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남극의 비밀을 풀기 위해 전 세계 과학자들이 연구한 지질학적 증거와 남극 대륙의 형성과 화산활동, 생물군 진화 등 남극지구과학 분야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연구성과를 발표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심포지엄 기간 동안 총 26개 세션에서 441건의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기조강연에서는 세계 유수의 과학자 10인이 과거의 연구결과와 미래 남극과학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발표·논의한다.


특히 남극연구과학위원회 부의장인 개리 윌슨 박사는 '향후 10년간 남극연구과학위원회 연구활동과 당위성'을, 한국극지연구위원회 위원장인 김예동 박사는 '지난 30년간 한국 남극지구과학 연구의 발전'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최준욱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남극연구 발전에 크게 기여해 온 국제 남극지구과학 심포지엄을 한국에서 개최하게 돼 매우 뜻깊다"라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남극과학연구 협력이 강화되고, 우리나라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국제사회의 주요 일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