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故 정주영 회장 청운동 자택, 정의선 부회장 물려받아

최종수정 2019.07.19 13:51 기사입력 2019.07.19 11:08

댓글쓰기

故 정주영 회장 청운동 자택, 정의선 부회장 물려받아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할아버지인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살던 서울 종로구 청운동 주택 소유권을 넘겨받은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1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3월14일 정 수석부회장에게 청운동 주택과 토지를 증여했다. 정 명예회장의 장남인 정 회장이 2001년 청운동 집을 상속받은 지 18년 만이다.


재계에서는 정 수석부회장이 창업주의 혼이 깃든 청운동 자택의 소유자가 됐다는 것은 현대가의 역사와 가문을 이어받는 인물이라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고 보고 있다.


청운동 주택은 정 명예회장이 줄곧 살면서 현대그룹을 일궈 낸 상징적 장소다. 매일 새벽 주변에 사는 가족들을 이곳으로 불러 아침을 먹고 종로구 계동 현대그룹 사옥으로 함께 출근한 일화는 유명하다.


1962년 7월에 지어진 청운동 주택은 건물 면적이 지상 1층 169.95m², 2층 147.54m²규모로 공시지가 기준 약 33억원으로 평가된다. 현재 정 회장 부자는 모두 한남동에 터를 잡았고 청운동 주택은 관리인이 지키는 빈집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청운동 주택 소유권 이전이 완료된 며칠 후인 지난 3월22일 열린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정기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현대차 그룹 관계자는 "청운동 집 소유권이 이전된 것일 뿐 구체적 활용 방안이 정해지진 않았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